Korea

‘춘천 의암댐 참사’ 결국 안전불감증…범람위기 속 무리한 작업 지적

강원 춘천 의암댐에서 선박 3척이 전복돼 1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되는 사고와 관련해 안전불감증이 한몫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6일 오전 11시 30분께 춘천시 서면 의암댐 부근에서 경찰순찰정, 춘천시 행정선, 작업선 등 선박 3척이 잇따라 전복돼 5명이 실종되고, 1명은 숨졌으며 1명은 구조됐다.

이날 사고는 의암댐 상류에서 인공 수초섬 고정작업을 하던 인부가 물에 빠지자 신고를 받고 출동중인 경찰정이 안전선(와이어)에 걸리면서 발생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최근 게릴라성 폭우가 이어지면서 안전사고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시되는 상황에서 무리한 작업을 해야만 했느냐는 지적이다.
더욱이 북한강 수계댐들이 잇달아 수문을 개방하고 수위조절에 들어간 가운데 전날인 5일 소양감댐도 3년만에 수문을 개방, 하류범람 우려가 최고조에 달한 상황에서 작업은 무리였다는 주장이다.이에 대해 춘천시는 이날 오전 10시 45분께 작업 관계자들로부터 의암호 구 중도뱃터 인근에 정박해 놓은 인공수초섬이 유실되고 있다는 보고를 받고 출동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작업자들이 수초섬을 주변 고무보트의 지원을 받아 의암호 스카이워크에서 작업을 하겠다고 했으나 오전 11시 25분 께 급류가 강해 안되겠다고 해 즉각 철수할 것을 명령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철수 중 전복된 고무보트(업체)를 구조하려다가 경찰선이 수상통제선(와이어)에 걸려 전복됐으며 이를 구조하려다가 환경선마저도 전복돼 의암댐 수문 하류로 실종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춘천시가 강력한 제지를 하지 않은 것과 작업자들의 안전불감증이 사고를 키웠다는 비난은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최근 폭우로 의암댐은 이날 오전 11시 15분부터 수문 9개를 103m 높이로 열고 초당 1만677t의 물을 방류했다.

[춘천=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춘천 의암댐 참사’ 결국 안전불감증…범람위기 속 무리한 작업 지적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바르셀로나이 지불하는 수아레즈의 절반에 대한 급여 나머지 올해에는 계약(Onda Cero)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텔레 25 개 이상의 백만 유로를 지불하지 않습니다. 플레이어는 거래는 이번 주 완료 될 것으로 기대하고있다
모라타의 송환은 동의한다 내일 그는 토리노에 비행과 계약을 체결합니다
파마카나 재미있는 남자 UTD
Karasev 소프트웨어가 예정 어린 소년이-티라나 경기에서 유럽 리그
레 페르 디난드:무릎을 취할 수있는 결정은 매우 강력하지만,그 영향은 감소했다. 메시지가 손실
비달했다 안녕을 바르셀로나:자랑스럽게 착용이 셔츠와 연주와 함께 유명한 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