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충북, 가족 전파 등 11명 추가 확진…누적 2719명(종합2보)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에서 부부 등 가족 간 연쇄 감염이 이어지는 등 11일 하루 동안 확진자 11명이 추가로 나왔다.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40분 기준 청주시 7명, 음성군 2명, 진천군과 단양군 각 1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청주에서는 50대 부부가 함께 확진됐다. 이들은 기침·근육통 증상을 보였다.

지난달 28일 확진자와 접촉한 60대 주민 A씨는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A씨는 증상이 없었다.

서울 확진자와 접촉한 B(50대)씨도 무증상에서 확진됐다. B씨와 접촉한 50대는 가래와 근육통 증상이 나타나 검사한 결과 양성이 나왔다.

지난달 23일 확진된 80대의 40대 자녀는 자가격리 중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이 가족은 80대와 배우자, 자녀 2명 등 4명이 확진됐다.

직장에서 n차 감염된 40대의 20대 자녀도 자가격리 중 두통·인후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직장 관련 확진자는 직원 4명, 가족 3명 등 7명이다.

음성에서는 지난달 27일 확진된 60대의 가족 2명(40대, 70대)이 감염됐다. 이들은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진천에서는 경기 안산시에 사는 80대가 이 지역에 사는 동생 집을 방문했다가 발열, 인후통 증상으로 검사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단양 80대 확진자는 지난 6일 확진된 60대의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다. 그는 몸살·근육통·오한 등의 증상을 보였다.

충북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사망자 65명을 포함해 2717명으로 늘었다.

한편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1차 접종 대상 21만8958명 중 13만2353명이 백신을 맞았다. 접종률은 60.4%다.

신고된 이상 반응은 478건이다. 이 중 중증 사례 신고는 7건이다. 사망자는 5명이며 2명은 백신과 인과 관계가 없는 것으


로 확인됐다. 나머지 3명은 조사 중이다.

이들 외 466건은 예방 접종 후 나타날 수 있는 경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sw64@newsis.com

Football news:

Petkovic1:1 와 웨일스:스위스는 지속되지 않습니다,충분히 말에 그들이 주도권을 잃었
Lukaku 는 코치 인 Henri 의 팬입니다. 일반적으로,그는 약점을 무시하고 미친 듯이 만 향상 주요 기술
에릭센과 그의 아내 사브리나의 사랑 이야기- ❤️
키어는 깊은 충격을 받았고 게임을 마칠 수 없었습니다. 그와 에릭센은 친구입니다. 코치한 덴마크에 대해 대체의 선
에릭센은 덴마크-핀란드 경기의 최고의 선수로 선정되었습니다
덴마크는 핀란드에게 패했다(0:1). 골킥 통계-23:1
총에 대한 존중 핀란드인:팬들을 시작했 롤 호출에 대해 에릭슨박,모든 선수들은 박수를 덴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