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추신수 시즌 3호포·이흥련 끝내기…SSG, 5할 승률 복귀

프로야구 SSG가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KBO리그 홈경기에서 KIA 타이거즈를 4대 3으로 제압했습니다.

대수비로 출전한 이흥련은 KIA 우완 정해영의 초구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끝내기 결승타로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이흥련은 개인 첫 끝내기 안타를 기록했고 SSG는 승률 5할에 복귀했습니다.

SSG 추신수는 1회 시즌 3호 홈런으로 선제점을 뽑았습니다.

추신수는 1회 말 원아웃 주자 없는 상황에서 KIA 선발 대니얼 멩덴의 시속 135㎞ 체인지업을 밀어쳐 왼쪽 담장을 넘겼습니다.

추신수는 어제 KIA전에서 우월 투런포를 터뜨린 데 이어 한국 무대 첫 2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습니다.

삼성은 롯데 선발 프랑코를 0.2이닝 8실점으로 무너뜨리며 12대 0 대승을 거뒀습니다.

1회 선두타자로 나선 김지찬은 1이닝 2안타 3도루라는 진기록을 선보이며 타선의 폭발을 이끌었습니다.

지난 두 경기 14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던 LG의 새 외국인 에이스 수아레즈를 3이닝 만에 끌어내린 두산은 LG에 3대 1로 이겼습니다.

올 시즌을 앞두고 LG에서 두산으로 이적한 양석환은 4타수 3안타 2타점 활약으로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습니다.

NC는 불펜투수를 선발 투수로 내는 메이저리그식 '오프너' 운영을 선보인 한화에 14대 4 대승을 거뒀고, KT는 키움을 꺾고 3연승을 달렸습니다.

키움의 '9억 신인' 장재영은 팀이 3대 1로 앞선 6회 초 구원등판했지만 제구력 난조로 4실점 하며 무너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