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단체 실손→개인 실손 전환, 10명 중 4명은 보험사가 거절

10대 질병 전력 등 조건 까다로워

직장인들이 퇴직할 때 회사 명의로 가입했던 단체 실손보험을 개인 명의로 갈아탈 수 있게 됐지만, 막상 10명이 전환을 신청하면 4명꼴로 거절당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보험사들이 전환 심사 문턱을 너무 높게 잡은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0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금융감독원과 보험회사 등으로부터 받은 '단체 실손 가입자의 퇴직 후 개인실손 전환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 13개 손해보험사에 접수된 단체 실손→개인 실손 전환 신청 건수는 총 1070건이었고, 이 중 642건이 실제 전환됐다. 전환율은 60% 남짓으로, 전년 동기(74%)보다 14%포인트가량 떨어졌다.

보험사별로는 KB손보(이하 전환율 37.2%), 삼성화재(43.4%), 흥국화재(60%)가 평균보다 낮은 전환율을 기록했다. 반면 한화손보(100%), 농협손보(100%) 등은 신청자 모두 개인 보험으로 바꿔줬다.

금융 당국은 2018년 12월 단체 실손보험 가입자가 퇴직 후 기존 단체 실손을 개인 실손으로 바꿀 수 있는 전환 제도를 도입했다. 그 전까지는 단체 실손 가입자가 퇴직할 경우 새로 개인 실손보험에 들기 전까지 혜택이 끊기는 보험 공백 기간이 있었다.

다만 전환을 위해서는 몇 가지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단체 실손을 5년 이상 가입했어야 하고, 퇴직 후 1개월 내에 전환 신청을 해야 한다. 직전 5년간 받은 보험금이 200만원 이하여야 하며, 10대 질병 치료 이력도 없어야 한다.

10대 질병에는 암, 백혈병, 고혈압, 협심증, 심근경색, 심장판막증, 간경화증, 뇌졸중증(뇌출혈·뇌경색), 당뇨병, 에이즈가 포함된다. 전환 요건이 너무 까다로운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이에 대해 한 보험사 관계자는 "전환 신청자 중 이런 요건에 부합하지 않아 승인이 거절된 경우도 있지만, 승인이 났는데도 개인 금융 사정 등으로 새로 계약을 맺지 않은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Football news:

Maccabi 는 covid 로 인해 11 명의 선수없이 챔피언스 리그에 들어갔습니다. UEFA 는 절반 이상 시간 Led 응용 프로그램에서 13 플레이어가있는 경우 재생할 수 있습니다,하지만 여전히 잘츠부르크에 저항 할 수 없었다
올레 군나르 솔스크재어:드 게아는 몇 년 동안 우리를 저장,헨더슨은 오늘 같은했다. 린가드는 잘 연주
Semed 는 바르셀로나에 작별 인사를했습니다:꿈을 실현 할 수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영원히 감사
유벤투스는 임대에서 모라 타코를 위해 10 만 유로의 권리를 구매한 45 억
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동의한 이동을 위한 수아레즈(Fabrizio 로마노)
1950 년 월드컵에서,미국의 아마추어 영국을 이길. 코치의 미국인에 비해 자신의 선수들을 양,그리고 저자의 승리의 목표는 실종
댄 헨더슨은 23 세의 나이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대한 데뷔했다. 그가 만든 141 모습에서 대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