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대기업 女등기임원 39→65명 늘었지만… 美의 10분의 1

국내 200대 기업 작년 9월말 기준 국내 200대 상장사의 여성 등기임원 수가 전년 대비 67% 늘었지만 여전히 미국과 비교하면 갈 길이 멀다는 분석이 나왔다.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지난해 9월 말 기준 200대 상장사의 등기임원 1441명을 전수 조사한 결과, 이들 중 여성 등기임원은 총 65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동일 시점의 39명과 비교해 67% 늘어난 수치다.

상장사의 여성 등기임원 선임이 늘어난 것은 2019년 12월부터 시행된 ‘자본시장법 개정안’의 영향으로 보인다. 이 개정안은 자산 2조 원 이상 상장 법인에 사실상 여성 등기임원을 최소 1명 이상 두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미국에 비해서는 국내 기업의 유리천장이 견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200대 기업 등기임원 중 여성 비중은 4.5%였지만 미국 200대 기업(포브스 기준) 여성 등기임원 비중은 30%(730명)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또 국내 200대 상장사 중 여성 임원이 한 명도 없는 곳은 전체의 73%에 달한 반면 미국은 200대 기업 모두가 1명 이상의 여성 임원을 두고 있었다. 국내 기업 중 여성 등기임원이 3명 이상인 곳은 공기업인 한국지역난방공사뿐이었다. 삼성전자, 한국전력공사 등 9곳은 여성 등기임원이 2명이었고, 나머지 44곳은 1명에 그쳤다. 여성 대표이사 수도 미국과 차이가 났다. 국내 200대 기업 중 여성 대표이사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김선희 매일유업 사장, 한성숙 네이버 사장 등 기존 3명에서 지난해 조희선 한세실업 대표가 가세해 총 4명으로 집계됐다. 반면 미국은 메리 배라 제너럴모터스(GM) 회장, 린 굿 듀크에너지 회장 등 11명이 재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복실 세계여성이사협회 이사장은 “자본시장법 개정이 여성 임원 비중 확대에 물꼬를 텄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면서도 “다만 여전히 미국 등 선진국과는 (여성 인재 활용에) 격차를 보이고 있다. 기업 자체적으로도 여성 임원 확대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대기업 女등기임원 39→65명 늘었지만… 美의 10분의 1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레알 마드리드에서 도시의 준결승전 챔피언스리그,Akhmat 요청에 대한 돈은 10 일치에 대한 인종차별을 플레이어의 슬라비아,옷에 대해 올림픽 및 기타 뉴스
레알 마드리드는 킬링 센터 인 Modric-Casemiro-Kroos 를 6 천만 유로에 모았습니다. 심지어 루카 조빅은 더 가치가 있었다
지단에 0:0 리버풀:우리를 타고 폭풍의 자랑이 될 수 있습 우리의 성능
2 프리미어 리그 클럽에서 재생됩의 준결승전 챔피언스리그에는 2 시간이 3 시즌
공 하는 유명한 지단:많은 주인이 레알 마드리드에서 하지만 대부분의 모든 나는 같은 성격의 사람들
엠레 캔:우리는 아마도 세계 최고의 팀과 대결했을 것입니다. 우리는 자신의 자랑이 될 수 있
펩은 챔피언스 리그의 저주를 깨뜨렸다:그는 5 년 만에 처음으로 시티를 준결승에 진출시켰다. 만 4 플레이어에 남아 있는 클럽에서(그리고 첫번째)시간 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