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대구시, 성희롱 의혹 간부 조사 후 해임 처분

대구시청. 국민DB

대구시는 여직원들을 성희롱한 의혹이 제기된 4급 공무원 A씨를 해임 처분했다고 14일 밝혔다.

대구시는 지난 4월 A씨가 여직원에게 “둘이 캠핑하러 가자”고 이야기하는 등 여직원들에게 성희롱과 갑질을 했다는 신고를 받고 조사를 벌였고 지난달 말 인사위원회에서 중징계에 해당하는 해임을 결정했다.

앞서 대구시는 문제가 불거지자 직장 내 성희롱, 성폭력 근절 대책으로 전담 조직 신설, 승진·보직 임용 가해자 원천 배제 등을 발표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Football news:

밀라노 근처에 서명하는 16 세의 윙어 파르마니 트를 위해 1 백만 유로
크라 스노 다르(Krasnodar)의 Krykhovyak 에 관한 Herkus:그러한 선수를 얻는 것은 큰 성공입니다. 그는 자신을 증명하기 위해 훌륭하게
Pochettino 잃 23%의 일치에서 PSG-최악의 결과에서 카타르
플라이가 웹에서 회전할수록 더 얽히게됩니다. 여기에는 방법이 벨라루스 관리와 코치 설득 선수 집
코파 아메리카에서 메시의 승리에 대한 호나우지뉴:이것은 그가 부족한 유일한 것입니다. 나는 그를 위해 아주 행복
미켈 아르테타:자카는 머물러 있습니다. 그는 핵심 플레이어의 무기고
파티는 첼시와의 친선 경기에서 발목을 다쳤습니다. Arsenal 미드필드가 조사됩 내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