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대전, 감염경로 미궁 확진자 지속…누적 1596명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허태정 (왼쪽) 대전시장과 설동호 (가운데) 시교육감, 송정애 대전지방경찰청장이 7일 대전시청 기자회견장에서 사회적거리2단계 격상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대전시 제공) 2021.04.0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에서 감염경로가 정확하지 않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확진자 5명이 추가 발생해 누적확진자가 1596명(해외입국자 58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동구 거주 40대와 20대인 1592번과 1594번은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아 역학조사 중이다.

대덕구 70대인 1595~1596번도 전날 확진돼 감염경로에 대해 조사중인 1590번(서구 70대)과 연관성이 있다.

이밖에 중구에 사는 50대인 1593번은 인천 미추홀구 683번과 관련돼 있다.

정해교 시 보건복지국장은 "매일 2~3명의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 언제든지 대규모 감염이 발생할 수 있는 살얼음판"이라며 "거리두기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