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대전·세종·충남, 천둥·번개 동반…최대 150㎜ '비' 내린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송승화 기자 = 11일 대전·세종·충남 지역은 오전까지 정체전선 영향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겠으니, 피해 없도록 유의해야겠다.

예상 강수량은 50~100㎜로 많은 곳은 150㎜ 이상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으며, 오후 9시를 전·후로 비가 그치겠다

대전지방기상청은 11일 대전·세종·충남 지역은 중부지방에 위치한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다가 남하 정도에 따라 강수 구역이 변동될 가능성이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길 당부했다

또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매우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도 유의해야겠다.

아침 최저기온 24~26도, 낮 최고기온 28~30도가 되겠으며 일부 지역에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으니, 건강 관리에도 신경 써야 겠다.

11일 오전 5시 기준 충청남도(홍성, 예산, 아산, 천안)에는 호우경보가, 대전, 세종, 충청남도(호우경보 지역 제외)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한편 지난 10일부터 11일 오전 5시까지 지역별 강우량은 신평(당진) 79.0㎜, 성거(천안) 77.0㎜, 홍성 76.7㎜, 금산 76.5㎜, 아산 74.0㎜, 예산 71.0㎜, 세종 53.4㎜, 정안(공주) 40.5㎜, 문화(대전) 35.5㎜, 부여 34.4㎜, 청양 26.5㎜, 서산 26.3㎜, 당진 23.0㎜, 천안 22.6㎜, 태안 22.5㎜를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Football news:

9 백만 유로에 대한 PSV 는 툴루즈 상하르의 방어 미드 필더에 서명했다. 그들은 스파르탁에 관심이 있었다
프리미어 리그에서 이제 페널티 영역에서 손에 공의 거의 모든 히트에 대한 벌금을 제공. 어느 쪽도 선수는 없으며,코치,으며,그것은 보인다,심판에 자신이 좋아요
그라나다의 후원자가 요아오 펠릭스의 히트지도의 사진을 애틀레티코와 1-6 이후 음경 모양으로 올렸습니다 Andalusians 요구 사과
Safonov,Chalov 및 Magkeev 었다라고 러시아 U21 에 대한 팀의 일치에 대하여 에스토니아,라트비아
Khabib 는 2020 의 베스트 셀러 운동 선수 순위에서 7 위를 차지했습니다. 처음에 대한 메시,두 번째 대한 Ronaldo
제코하 Juventus 심판은:그것은 항상 그들과 동일한
레스터와의 로드리 오 2:5:그들은 운이 좋았다. 축구는 불공정하는 남자 도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