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대면수업 확대안에…대학들 "전면등교 어렵다"

교육부가 초·중·고등학교 2학기 전면 등교 계획에 이어 대학에 대한 대면수업 확대 방안을 짜고 있는 가운데 대학들은 "학교별 여건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교육부에 전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대학도 2학기 전면 등교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학들은 모든 대학에 일괄적으로 적용하는 것은 현장 상황과 맞지 않는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전문대교협) 회장단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교육부는 이날 대교협과 전문대교협에 '대학도 초·중·고등학교처럼 2학기 전면 등교가 가능할지'에 대한 의견을 구했는데, 간담회에 참석한 총장마다 의견이 엇갈렸던 것으로 파악됐다. 대교협과 전문대교협은 기본적으로 전면 대면수업을 모든 대학에 공통 적용하는 것은 힘들다는 입장을 교육부에 전달했다. 교육부도 이에 대해 어느 정도 수긍했다는 후문이다.

[고민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밀라노 근처에 서명하는 16 세의 윙어 파르마니 트를 위해 1 백만 유로
크라 스노 다르(Krasnodar)의 Krykhovyak 에 관한 Herkus:그러한 선수를 얻는 것은 큰 성공입니다. 그는 자신을 증명하기 위해 훌륭하게
Pochettino 잃 23%의 일치에서 PSG-최악의 결과에서 카타르
플라이가 웹에서 회전할수록 더 얽히게됩니다. 여기에는 방법이 벨라루스 관리와 코치 설득 선수 집
코파 아메리카에서 메시의 승리에 대한 호나우지뉴:이것은 그가 부족한 유일한 것입니다. 나는 그를 위해 아주 행복
미켈 아르테타:자카는 머물러 있습니다. 그는 핵심 플레이어의 무기고
파티는 첼시와의 친선 경기에서 발목을 다쳤습니다. Arsenal 미드필드가 조사됩 내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