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등교 D-1' 마지막 점검 마친 교실…우려 목소리 여전

<앵커>

고3 학생들 등교를 하루 앞두고 오늘(19일) 각 학교들이 마지막 점검에 나섰습니다. 당국은 일단 학교 문을 연 뒤에 부족한 점은 보완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안상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등교 개학을 하루 앞두고 고등학교 교실은 학생 맞을 준비를 마쳤습니다.

[옆으로는 1m 정도 되는 것 같고, 앞뒤 간격은 옆 간격보다 더 넓게 배치했습니다.]등교준비 마친 학교의심 증상을 보이면 머무를 '일시적 관찰실'이 마련됐고 급식실 내 가림막 설치와 지그재그 자리 배치도 마무리됐습니다.

[하승철/고3 담임교사 : 다소 어려울 순 있겠으나 잘 해낼 수 있을 거라고 봅니다.]

하지만 학교 현장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여전합니다.

특히 과밀 학급을 2개로 나눠 따로 수업을 하거나 한쪽 반에서 진행되는 수업 내용을 다른 반에서 중계하는 등의 '미러링' 수업에 대해서는 현실성 없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교사 : 분반을 하려면 물리적으로 교실 수가 2배가 있어야 하잖아요. 교실 수 2배가 확보가 안 된 상황이고요.]

쉬는 시간이나 등하교 시간 거리 두기까지 관리하라는 건 일선 학교와 교사에게 방역 책임을 떠넘기는 거라는 지적도 많습니다.

[교사 : 아이들이 계속해서 거리를 두지 않고 접촉하게 되는 건 더 이상 막을 수 없다고 생각해요, 일단 등교를 하게 되면.]

교육 당국은 일단 학교 문을 열고 부족한 점은 보완해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코로나19 의심증세를 보이는 학생은 우선적으로 무료 진단검사를 받게 하는 등 집단감염 방지책도 잇따라 내놓고 있지만, 실제 등교수업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때까지 현장의 불안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유미라) 

Football news:

'디 브라인'은 챔피언스 리그에서 클럽이 금지돼 있더라도'맨 시티'를 떠날 생각이 없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미드필더 Kevin de Bruyne 계획을 계속하는 그의 경력에서 클럽에도 불구하고,가능한 금지에서 참여하는 유럽 대회가 있습니다
밀라노의 랑 닉에 즐라탄:나는 그것이 누구인지도 모른다
아브라함은 2023 년까지 첼시와 그의 계약의 자동 확장에 대한 조건을 이행했다
바르카 대통령 후보 글꼴은 선출 된 경우 자비가 클럽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우리는 미래에 세티엔에 셀 수 없다
알리 인해 부상으로 무기고에 대해 재생되지 않습니다
호세 무리뉴:나는 토트넘이 내 밑에서 트로피를 이길 수 있다고 믿는다
펩 과르디올라:프리미어 리그에서 두 번째 장소는 영어 컵을 우승보다 더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