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동상이몽2' 김진수X허규, 90년대 레전드 '허리케인 블루' 재현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22일(월) 밤 10시에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는 신동미를 격투기 모임에 가입시키기 위한 허규와 김진수의 고군분투기가 그려진다.

이날 신동미는 허규가 활동 중인 연예인 격투기 동호회 '패대기' 모임을 찾았다. '패대기'는 배우 박건형이 단장으로, 뮤지컬 배우, 무술감독 등이 활동하는 격투기 동호회다. '패대기'의 오락부장 김진수와 허규는 동미에게 격투의 재미를 전수하고자 주먹 맞대결도 서슴지 않았다. 특히, 연예계 대표 주먹(?)으로 알려진 김진수는 묵직한 격투 실력을 뽐내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MC들마저 놀라게 했다.

두 남자의 노력으로 격투에 재미를 느끼게 된 신동미는 액션배우로서의 재능까지 발견했다. 기존 회원과의 주먹 맞대결에서 '신정색'으로 돌변, 상대를 뒷걸음질 치게 만든 것. 격투 초보 동미가 에이스로 거듭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자신의 아내가 스타 작사가 양재선임을 공개, 이른바 '처복 대왕'으로 화제를 모았던 김진수는 "아내가 나를 위해 작사한 곡이 있다"고 고백했다. 과연 그 곡은 무엇일지, 곡에는 어떤 사연이 숨겨져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이들은 동호회 모임 이후 노래방으로 향했다. 이들은 90년대 레전드 '허리케인 블루'를 재현했다. 김진수는 전성기 시절을 그대로 재현한 듯한 립싱크 실력으로, 허규는 록밴드 보컬다운 샤우팅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는 후문.

'처복대왕' 김진수와 함께한 신동미♥허규 부부의 패대기 모임 현장은 22일(월) 밤 10시 SBS '너는 내 운명'에서 확인할 수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바르셀로나의 세티엔의 미래는 위협을 받고있다. 플레이어는 그것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동기 부여에 트렌트:호날두와 메시는 휴식을 취하지 않습니다. 더 당신이 이길,더 당신이 계속하고자합니다
비판에 대한 콘테:날 공격,클럽이나 내 선수. 반 빈 유리를 보고 싶은 사람들이 있어^.우리는 여섯 골을 넣었 어떤 인정하지 않았다,그래서 이것은 만족에 대한 이유가 될 수 있습니다
에버튼에 Ancelotti:우리는 유로파 리그 자격을 드리겠습니다
세티엔은 단순히 무능합니다. 그리즈만에게 반하는 게 없겠죠^. 전 프랑스 국가 팀 플레이어 크리스토프 Dugarry 말씀의 문제에 대해 스트라이커 Antoine Griezmann 바르셀로나에서
제정신이 과르디올라 때문에 도시사람에게 갔더니 이젠 그 사람 때문에 바이에른으로 갈거야 왜 그렇게?
펩 과르디올라:산초가 떠나기로 결정했고,왜 그가 돌아 와야합니까? 그는 도시에 있고 싶지 않았어요^. 맨체스터 시티 매니저 펩 과르디올라는 보루시아 미드필더 제이든 산초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