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동탄 롯데백화점 수사 착수…LH '전관 유착' 조사

<앵커>

LH 관련 의혹 수사에 착수한 검찰이 6년 전 경기도 동탄 롯데백화점 사업자 선정 과정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당시 LH가 사업을 공모했는데, 롯데 측이 경쟁 업체보다 좋은 조건을 제시하지 않았는데도,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과정이 석연치 않다는 것입니다.

안희재 기자입니다.

<기자>

석 달 뒤 정식 개장을 앞둔 경기 동탄 신도시 롯데백화점입니다.

지난 2015년 LH공사는 동탄2지구 백화점 부지 사업자를 공모해 롯데컨소시엄을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했습니다.

입찰가로 587억 원을 더 써낸 현대백화점 대신 롯데 컨소시엄이 우수한 평가를 받은 건데, 검찰은 이 사업자 선정 과정이 석연치 않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특히 LH 출신 전관들과 과거 근무처 간의 불법적인 유착 관계가 사업자 선정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과거 국정감사에서도 롯데 컨소시엄에 포함된 설계회사의 설립자들이 대거 LH 출신인 게 사업자 선정에 영향을 준 거 아니냐는 유착 의혹이 제기됐고, 특히 사업자 선정을 좌우할 심사위원을 정하는 방식이 심사 전날 LH 측의 일방적 통보로 갑자기 변경된 것은 의혹을 더욱 부추기는 대목입니다.

2016년 롯데그룹 수사 당시에도 검찰이 관련 첩보를 입수했지만, 정식 수사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6년 만에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심사 위원 구성 방식 변경으로 실제 롯데가 특혜를 받은 건지, 이 과정에 LH전관들이 연루된 건지, 관련자들을 소환해 규명할 방침입니다.

롯데와 LH는 각각 "입찰과 선정 과정 모두 정상적이었다",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해명했습니다.

Football news:

키어는 깊은 충격을 받았고 게임을 마칠 수 없었습니다. 그와 에릭센은 친구입니다. 코치한 덴마크에 대해 대체의 선
에릭센은 덴마크-핀란드 경기의 최고의 선수로 선정되었습니다
덴마크는 핀란드에게 패했다(0:1). 골킥 통계-23:1
총에 대한 존중 핀란드인:팬들을 시작했 롤 호출에 대해 에릭슨박,모든 선수들은 박수를 덴마크
Kjaer 했 에릭슨박 간접적인 심장 마사지 의식을 잃은 후 및 지원 자신의 여자 친구
선수들은 에릭센과 대화를 나누고 그를 위해 뛰고 있습니다. 의 이사는 덴마크어 페더레이션에 대한 일치
UEFA 대통령에 대한 에릭슨박:합일의 축구의 가족 특히 강에서 이러한 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