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드디어 터졌다…호날두, 사수올로 상대로 1·2호골 폭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유벤투스)가 이탈리아 세리에A 데뷔 후 4경기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호날두는 1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유벤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수올로와의 2018-19 세리에A 4라운드에서 홀로 2골을 몰아치면서 2-1 승리를 이끌었다.

레알 마드리드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세 시즌 연속 우승으로 이끌었던 호날두는 올 여름 1억유로(약 1300억원)에 유벤투스로 이적했다. 유벤투스 팬들과 구단은 놀라운 득점력을 갖고 있는 호날두의 합류에 큰 기대를 나타냈다.

하지만 호날두는 키에보, 라치오, 파르마와의 3경기에서 모두 90분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한 골도 넣지 못했다.

호날두를 향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졌지만 마시밀리아노 알레그리 감독은 묵묵히 기다렸다. 페르난도 산토스 포르투갈 감독도 호날두의 유벤투스 적응을 위해 9월 A매치 기간에 그를 소집하지 않았다.

두 감독의 믿음과 배려는 바로 골이라는 결과로 이어졌다. 호날두는 사수올로와의 경기에서 후반 5분 선제골을 기록했다. 상대 수비와 골키퍼의 실수가 나오면서 호날두 앞으로 공이 떨어졌고 호날두는 여유 있게 밀어 넣었다. 호날두는 득점 후 포효하면서 특유의 세리머니로 기쁨을 만끽했다.

마수걸이 골로 부담을 내려놓은 호날두는 후반 20분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역습 상황에서 엠레 찬의 패스를 받은 호날두는 낮게 깔리는 슈팅으로 사수올로의 골망을 다시 한 번 흔들었다.


유벤투스 입장에서는 20일 발렌시아와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라운드를 앞둔 상황에서 호날두의 득점이 반가울 수밖에 없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드디어 터졌다…호날두, 사수올로 상대로 1·2호골 폭발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이것은 몇 년 동안 최고의 밀라노:쥬브가있는 superkambekom(5 분 안에 3 골!)세리에 음모를 저장 A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나는 대통령,선수,코치다! 이번 시즌부터 밀라노에 있었다면 스쿠데토를 차지했겠지^. Ac Milan 스트라이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는 유벤투스와 경기 후 그의 인상을 공유했다
밀라노 패배에 사리:우리는 60 분 동안 일류 축구를했다. 그런 다음-탁도
Pioli 는 Juve 의 승리를 거뒀습니다:밀라노는 팀이되었습니다. 우리는 더 나은 재생할 수 있습니다
피올리는 코치로서 처음으로 유벤투스를 이겼어요^. 로소 네리스테파노 피올리의 맨 위 차를 위해 이 경기는 토리노 클럽에 대하여 그의 코치 경력에서 21 이었다. 그는 처음으로 비안 코 네리를 이길 수 있었다
바디는 프리미어 리그 경기에서 아스날의 10 골을 넣었습니다. 루니 만 더 있습니다
호날두 점수 또는 그가 25(21+4)점을 득점 17 연속 세리에 경기에서 도움을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