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도주하는 풍경들 그 '빛나는 순간'…금산갤러리 오세중 개인전

 오세중 개인전
오세중 개인전
한라산의 기억은 강렬한 공기의 진동으로 왔다.

유년시절 제주도 중산간, 풍경속에서 자란 작가 오세중은 화가가 된 후 제주 풍경을 화폭에 쏟아냈다. 그림을 배우면서 달라졌다. 길게 뻗은 도로가 풍경과 이어지고, 차창 밖의 풍경이 하나로 뒤섞이는 시각적 경험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화가로의 길로 들어섰다. 1993년 홍익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하고,동대학원에서 회화를 전공했다.

"시시각각 달라지는 한라산의 기억과 그 속에서 느꼈떤 각별한 공기의 진동은 무수한 영감을 제공했다" 작가는 "겹겹이 솟아오르는 시간들, 스쳐간 풍경 사이로 천천히 사라지는 공백들, 계절의 공기와 무수히 피어오르는 빛나는 색들,이를 '도주하는 풍경들의 감각" 이라고 했다.

그가 '도주하는 풍경들의 감각'을 화폭에 낚아챘다. 서울 소공로 금산갤러리에서 연 오세중 개인전 'brilliant point"전은 빛과 시간이 쏜살같이 지나가는 흔적들을 선보인다.“만약 어떤 풍경에 특별한 기억이나 사연이 있다면 그 장소를 스쳐 지나가기만 하더라도, 내면적 의미의 깊은 울림이 영원할 수 있을 거라는 가능성을 준다”

날카롭고 거칠게 보이지만 정교하게 채워진 화면은 풍경이라는 소재가 지닌 새로움을 기록하며 풍경 속에 존재했던 작가의 기억, 선명하게 남아있는 순간의 기억이 작품에 담겨있다.

말로할수 없는, 섬광처럼 '빛나는 순간'은 그래서 추상화로 다가올수 밖에 없다. 전시는 24일까지.

Football news:

과르디올라는 다시 스트라이커없이 마드리드를 상대로 경기를 치렀다. 지단은 답을 찾을 수 없습니다
바르셀로나와 일치 Gattuso:나폴리 에베레스트를 오를 것입니다
바이에른 뮌헨과 게임에 대한 램파드:게임의 역사,모든 변경. 첼시는 신뢰할 필요가있다
지네딘 지단:뭔가 특별한 일이 일어날 때까지 나는 레알 마드리드의 코치입니다
챔피언스 리그에서 강등에 바란:이 내 패배입니다. 이 파트너에 대한 수치이다
지단과의 대화에 과르디올라:그는 라 리가 나를 축하하고 내 가족에 대해 물었다. 언젠간 저녁 먹고 모든 걸 얘기할 수 있길 바래요^. 맨체스터 시티의 관리자 Pep 가르디올라 말에 대한 대화와 레알 마드리드 관리자공 하는 유명한 지단 후 일치하 1/8 최종 경기를 재생할 수 있습니다
미래에 사리:나는 상사가 하나의 일치를 기반으로 결정을 내릴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전체 시즌을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