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도쿄올림픽 해외 관중 못받을 듯… 스가 총리는 ‘올림픽 특수’ 미련

AFP연합뉴스

일본 정부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오는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에 국내 관객만 유치하는 것으로 방침을 굳혔다고 아사히신문이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부와 조직위 내부에서는 현재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했을 때 사실상 해외 입국객을 받는 것은 어렵다는 목소리가 대두되고 있다.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해 긴급조치가 내려지는 등의 상황에서 방역체계가 대규모 외국인 관람객을 수용할 수 없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총리실의 한 고위 관계자는 “외국인 관객을 받는 것은 사실상 힘들 것”이라고 아사히신문에 말했다. 올림픽 업무를 담당하는 정부 관료도 “국내외 코로나19 상황을 보면 결론은 뻔하다”고 비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조직위는 팬데믹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성화 봉송이 시작되는 25일까지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는다는 입장이다. 마루카와 다마요 올림픽담당상은 “변이 바이러스의 영향력을 예측하기 어려워진 현 상황에서 앞으로의 (올림픽) 행보는 매우 신중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조직위는 내국인 관람객의 입장까지는 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시모토 세이코 조직위원장은 “코로나19 상황을 검토해 경기장 수용률을 4월까지 결정하겠다”면서도 “완전 무관중 경기는 선택지로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올림픽을 경제 회복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의견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올림픽이 열려 대규모 선수단과 해외 관람객이 입국한다면 코로나19로 크게 타격받은 일본 경제를 되살릴 수 있다는 계산이다.

전문가들은 올림픽이 정상적으로 치러질 경우 도쿄도에서만 20조엔(약 210조원), 전국적으로는 32조엔의 ‘올림픽 특수’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한다.

AP통신은 “팬데믹 기간에 열리는 경기이기 때문에 외국인을 수용함으로써 감수할 리스크가 너무 크고 일본 내 올림픽 관련 여론도 나날이 악화되는 상황”이라며 “도쿄올림픽의 해외 관람객 배제는 예전부터 당연하게 예견됐던 일”이라고 평가했다. 산케이신문과 교도통신 등 주요 언론이 올해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10명 중 8명은 도쿄올림픽을 취소해야 한다고 답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페르난 잡은 산의 얼굴과 그의 부트로 그는 배치에서 잔디
Ole Gunnar Solscher:심사 위원의 실수는 시험입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교육,심판은 의도적으로 만들
Gasperini 게임을하기 전에 유벤투스:호나우두가 실제 현상이지만,그것은 더 나은 것을 경우 Dybala 놓친 일주일에 두
바르셀로나는 뎀벨레를 5 천만 유로로 추정합니다. 유벤투스 낮출 수 있습니다 가격에 포함 Rabiot 에서 거래
플릭은 시즌이 끝날 무렵 바이에른 뮌헨에서 은퇴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예상을 독일 국가 팀
Thomas Tuchel:Chelsea 는 FA 컵과 챔피언스 리그 준결승에 진출하고 있으며 프리미어 리그 상위 4 위 안에 들기를 원합니다. 앞서 결정적 경기가 있습니다
도시으로 돌리는 것 기술 monster:그들이 초대된 천체 물리학-전술과 협력,그것은 제조업체 및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