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엑소 세훈 주연 영화, 중국 개봉...한한령 풀리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그룹 엑소 세훈이 주연을 맡은 영화 `캣맨`이 중국에서 상영된다. 영화 완성 4년만으로, 일각에서 `한한령`(한류금지령) 해제 신호라는 기대가 나온다.

2일 중국 포털 봉황망 등에 따르면 엑소 세훈이 주연을 맡은 영화 ‘캣맨’(Catman·워아이먀오싱런)이 극장 상영 허가를 받아 14일 개봉한다.



세훈과 중국 배우 우첸이 주연을 맡은 ‘캣맨’은 마법에 걸려 사람과 고양이 사이를 왔다 갔다 하는 반인반묘(半人半猫)의 남자와 그가 좋아하는 여자 사이에서 일어나는 일을 그린 로맨틱 판타지 영화다. ‘명당’ 등을 연출한 박희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캣맨’은 지난 2016년 촬영을 마치고, 2017년 개봉할 예정이었으나 무기 연기됐다. 중국 자본이 투입된 중국영화지만 한국 배우가 주연했다는 이유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한반도 배치 이후 중국의 한한령 속에 개봉이 미뤄졌다는 것이 영화 관계자들의 시각이다.

`캣맨`은 극장 개봉뿐 아니라 온라인 스트리밍 플랫폼 텐센트 비디오를 통해서도 관객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일부 매체들은 영화 개봉 소식과 함께 엑소 세훈이 주연한 사실을 이례적으로 홍보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한 업계 관계자는 "반가운 소식이긴 하다. 4년 전 영화가 이제 개봉하는 사례라 더 두고 봐야 하겠지만 좋은 신호다"라고 해석했다.

반면 한 가요 기획사 관계자는 "아직 특별한 움직임은 포착되지 않는다. 앞으로 다른 신호들이 더 나와야 한한령 해제에 대한 기대를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sj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Bailly 는 계약 갱신을 거부 한 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떠날 수있었습니다. 그는 경기 시간에 불만이 있습니다
Pep 가르디올라:도시를 도달 할 것이 준결승하지 않는 경우 같은 실수를 했다 리옹
케인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또는 맨 시티로 이사하기를 원합니다. PSG-에서 부과하 는 클럽에서 영국
호나우두 떠날 수 있는 경우 유벤투스 클럽 자격을 주지 않는 챔피언스리그
인종 차별 스캔들에 대한 디아카비:이야기는 끝나지 않았습니다. 내가 원하는 칼라 처벌
하키미 요원:인테르가 여전히 챔피언스 리그에서 뛰고 있었다면,그들은 끝까지 끝까지 갔을 것입니다. 그는 좋다
Psg 는 Mbappe 가 계약을 갱신하지 않으면 Sancho 에 서명 할 수 있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유지에 관심이 미드필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