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에릭센, 경기 중 쓰러져 심폐소생술…병원 이송 후 안정

뉴시스

손흥민(토트넘)의 옛 동료인 크리스티안 에릭센(인터 밀란)이 경기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다. 다행히 에릭센은 병원에 도착한 뒤 안정을 되찾았다.

덴마큰 국가대표인 에릭센은 한국시각으로 13일 코펜하겐의 파르켄 스타디온에서 필란드와의 ‘유로2020 조별예선 B조’ 전반을 치렀다. 전반전 내내 덴마크는 경기를 주도했다. 이날 에릭센은 중앙 미드필더로 출전해 활발하게 공격을 이끌어갔다.


뉴시스

뉴시스

뉴시스

뉴시스

뉴시스

뉴시스

뉴시스

뉴시스

경기 막판 에릭센은 스로잉 상황에서 좌측 아웃 라인으로 뛰어갔다. 이후 갑자기 쓰러졌고 주위 동료와 주심은 다급히 의료진을 불렀다. 의료진은 심폐소생술까지 실시했다. 동료들은 눈시울을 붉혔고 에릭센의 아내는 경기장까지 내려와 오열했다.

덴마크 동료들은 행여 더 나쁜 상황을 사람들이 보지 않게 에릭센 주위를 둘러쌌다. 이후 에릭센은 산소호흡기를 한 채 구급대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유럽축구연맹(UEFA)는 에릭센의 긴급 후송 이후 경기 중단 결정을 내렸다.

에릭센은 이후 병원에 도착한 후 다행히 안정을 되찾았다고 유럽축구연맹이 공식 확인했다. UEFA는 “양 팀 선수들의 요청으로 20시30분(한국시간 3:30) 경기를 재개키로 했다”며 “남아 있던 전반 경기 시간을 5분 적용해 경기를 재개할 것”이라고 결정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Football news:

프리미어 리그의 심판이 있었다는 것이 좋지 않을 수상 반신반의 처벌로,스털링에서 유로 2020 년 semi-final
첼시는 루카쿠에게 1 억 유로 이상,마르코스 알론소를 제공했다. 인테르는 벨기에 매각을 거부했습니다
Shomurodov 로 이동에 Roma:내가 모든 것을 할 것을 보여주고 나의 능력에서 가장 큰 중 하나 클럽에서 세계
로마는 제노아에서 1750 만 유로에 쇼 무로 도프를 샀다
모나코는 미드 필더 인 리옹 루카스를 1200 만 유로에 인수했습니다
알드리지에서 새로운 계약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Sulscher:팬들의 리버풀,첼시와 도시는 기뻐하는
Mbappe 떠나지 않을 것입니다 PSG 이번 여름은,그러나 그는 또한 협상 새로운 계약체결(파리지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