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G7회의 모시게 돼 기뻐”…英총리, 文대통령에 친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22일 6월 영국에서 열리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문재인 대통령을 공식 초청했다. 영국은 16일(현지시간) G7 회의를 대면 방식으로 개최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한국과 호주, 인도 정상을 게스트 국가로 호명한 바 있다.


존슨 총리는 이날 문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지난해 11월) 통화에서 전 세계적 도전에 대응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극복하기 위한 양국 간 협력 의지를 확인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영국이 개최하는 G7 정상회의에 대통령을 모시게 된 것 역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와 함께 존슨 총리는 5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와 관련해 “문 대통령의 초청에 감사드리며 참여를 확약한다”고 밝혔다. 현재 정부는 세계 각 정상들이 한국을 찾는 대면 방식의 P4G 정상회의를 추진하고 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G7 정상회의가 중요한 성과를 거두도록 기여하겠다는 취지의 답신을 발송할 예정”이라고 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G7회의 모시게 돼 기뻐”…英총리, 文대통령에 친서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카바니는 훈련에 복귀하여 크리스털 팰리스와 대결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파비오 카펠로,유벤투스는 항구에 대해 럭비를했다. 만두 및 키에사이 차이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대
네이 마르:나는 게시된 내에서 내 부상 및 얻지 못해 메시지를 말하고,어떻게 전문입니다. 아니요
Ole Gunnar Solscher:심사 위원의 작업은 매우 어렵고 추가 압력이 없습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의 결정을 내릴
Joan Laporta:선거에서 이기지 않으면 Messi 가 Barca 에 머물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그는 클럽의 수익의 30%를 제공합니다
Trent 했던 우상화 제라드 이후로 그 아이를,그리고 그는 동화 속에:그가 스티븐의 관심과 주장의 역할이다. 좋은 인연이야기
부상으로 인한 아자르의 회복이 지연됩니다. 아마 3 월 7 일 아틀레티코와 대결하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