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가족신변 관련 北협박에 월북 시도한 탈북자 집유

서울중앙지법 형사12단독 송승훈 부장판사는 28일 국가보안법위반(회합·통신·잠입·탈출) 혐의로 기소된 탈북민 A(48)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경제적 어려움으로 탈북했으나 2013년부터 북한 보위부로부터 "가족이 무사하려면 북한으로 돌아오라"는 연락을 지속해서 받게 됐다. 보위부는 A씨에게 다른 탈북민에 관한 정보수집 등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A씨는 보위부에 협조하는 한편, 북한으로 돌아가기로 마음먹고 보위부원과 월북 계획을 논의했다.



A씨는 국내 대기업 관련 검색자료, 다른 탈북민들의 인적사항·전화번호 등 정보를 보위부에 건네주기로 마음먹고 보위부원과 연락을 주고받기도 했다는 것.

하지만 보위가는 `충성금액`으로 8000만원을 요구하자 계획이 틀어진 A씨는 북한행을 취소하고,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들어왔다.

재판부는 이 같은 행위를 유죄로 인정하며 "피고인 행위는 국가의 존립·안전이나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실질적 해악을 끼칠 명백한 위험이 있는 경우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재판부는 "피고인이 협박성 회유를 받고 어쩔 수 없이 이 사건 범행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보이고, 피고인의 행위가 국가의 존립과 안전에 끼친 실질적 해악이 아주 큰 것으로 보이지 않고 탈출 시도에 그친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한스-디터 영화:나는 알라바 바이에른과 계약을 체결 바랍니다. 우리 클럽의 세계 최고
디에고 마라도나:메시는 바르셀로나에게 모든 것을 준 정상에 가져왔다. 그는 처리하지 않은 방법으로 그는 자격
페데리코 치에사:나는 유브에 내 마크를 떠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우리는 좋은 결과를 얻을 것입니다
코치의 벤피카다:나는 원하지 않는 우리들을 보면 다음과 같이 현재 바르셀로나,그것은 아무것도
바르카로 돌아 오는 과르디올라:나는 맨 시티에서 행복 해요. 나는 여기에 머물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Fabinho 재생되지 않습니다 웨스트 햄과 부상으로 인해
로널드 코먼:마라도나는 자신의 시간에 최고였다. 지금 최고의 메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