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가평소방, 북한강물에 잠긴 자라섬에서 고립된 주민 구출

북한강 수위 상승으로 2016년 이후 처음 자라섬 잠겨

associate_pic
가평 자라섬이 연일 내린 폭우로 잠기며 6일 오전 1시께 섬에 고립돼 있던 주민을 가평소방서 119 구조대가 구조했다.
[가평=뉴시스] 문영일 기자 = 연일 계속된 폭우로 강원 소양강댐이 방류를 시작하면서 북한강 수위가 상승해 경기 가평군 자라섬이 완전히 침수된 가운데 주민의 구조요청으로 가평소방서 119구조대가 출동해 주민을 안전하게 구출했다.

  6일 가평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11시 41분께 자라섬에 주민이 고립되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현장에는 물이 자라섬 입구 사무실 아래까지 차오른 상태로 물의 유속도 매우 빠른 상태였으나 119대원들은 구조보트를 띄워 자라섬으로 들어섰고 다행히 10여 분 만에 구조 요청자를 만났다.

그러나 구조과정이 순탄치 않았으며 구명보트가 빠른 물살을 피해 비교적 수심이 낮은 캠핑장을 우회해 나와 이날 오전 1시 9분께 주민을 구조할 수 있었다.

자라섬에서 구조된 주민 김모(49)씨는 전날 오후 8시께 잔디광장에 들어가 잠깐 잠이 들었는데 그 사이에 물이 불어 구조를 요청했다고 했다.

자라섬은 국제재즈페스티벌이 17년째 열리는 곳이며 오토캠핑장 등을 갖추고 있어 전국에서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으로 이번 폭우로 북한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2016년 이후 처음 물에 잠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ctdesk@newsis.com

Football news:

아틀레티코 협상에 있는 무기와 살 토레이라
Kulusevski 득점을 가진 여섯 번째 터치고 첫 번째 샷을 위한 유벤투스-이것은 매우 중요 데뷔에서의 승리를 차 피를로
레알 마드리드에서 처음이었 La Liga 릴리스 4 플레이어에서 태어난 2000 년대
메시 비달에게 작별 인사:난 항상 당신이 현상 생각했다. 우리의 경로는 것입니다 십자가를 다시
지단 o0:0 소치다드와:레알 마드리드는 두 점을 잃었다. 전반적으로,우리는 잘했
레알 마드리드 잃은 포인트에서 1 라 리그 게임에서 5 개의 지난 8 시즌스 챔피언으로
안드레아 피를로가:나는 원하지 않을 그냥 복사본을 누군가의 아이디어,내가 내 자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