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가세연 ‘박원순 조롱방송’ 논란…장례위 “경악”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두고 ‘조롱 방송’을 이어갔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마지막 숨을 거둔 곳인 서울 북악산에서 생방송을 진행한 데 이어 장례식장 인근에서도 유튜브 방송을 진행했다. 박 시장 장례위원회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가세연은 11일 오후 2시 30분부터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인근에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전날에는 박 시장 사망 추정 장소인 종로 와룡공원과 숙정문 일대를 찾아 라이브 방송을 했다.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 김용호 전 연예부장 등은 방송에서 “실제로 시신이 발견된 숙정문, 거기까지 무려 40분 넘는 길”이라면서 “산을 오르며 (박 시장이) 무슨 생각을 했을지 궁금해서 걸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넥타이로 목을 맸다는 게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면서 “넥타이라면 에르메스 넥타이를 매셨겠네요”라며 조롱했다. 또한 ‘숙정문’ 표지판을 보며 “정문을 거꾸로 읽으면 문정숙. 상징적인 공간”이라면서 “박원순의 오늘이 문재인의 내일이 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서는 고인의 행적을 따라가며 조롱하듯 비방하는 것은 지나치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가세연이 고인의 사망 추정 장소에서 보여준 사자명예훼손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고인의 명예를 훼손할 뿐 아니라 유족들의 고통을 더 극심하게 하는 것을 헤아려 멈춰 달라”고 당부했다.

Football news:

토마스 투첼:두 다리가 그대로 있다면,당신은 내 40 미터 스프린트를 볼 수 있었다
PSG 저장 투헬의 애완 동물:Choupo-moting 가지고 모든 사람을 위해 무료로 관리되는지에서 득점 센티미터,그리고 지금 뽑아 파리의 준결승전 경기를 재생할 수 있습니다
지안 피에로 가스페리니:최악의 부분은 우리가 너무 가까이 있었다. 나는 단지 사람들에게 감사 할 수 있습니다
PSG-네이 마르 경기 Atalanta 의 선수였다. 그는 도움을 주었다
ПС PSG 는 전체 분기 피날레를 통해 고통 149 초 그것을 통해 돌렸다. 이탈리안 저주를 풀어 25 년 만에 챔피언스 리그에서 지금까지 뛰었어^. 무엇 유감Atalanta:90 및 93 번째에 얻었습니다
ПС PSG 의 고통은 행복으로 바뀌었다:3 분 만에,고통받는 별들은 왕을 축하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이탈리아 클럽은 10 년 연속 챔피언스 리그에서 우승하지 않습니다. 이건 반기록이야^. 대회의 현재 무승부,더 이상 이탈리아 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