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객리단길’ 전주 객사길 옛 정취 담아 ‘특화거리’로…

전주시가 내년 6월까지 전주객사1·2·3길 1.7㎞ 구간을 대상으로 특화거리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공사 후 변화될 모습 예상도. 전주시 제공

전북 전주시 중앙동에 조선시대 출장 나온 관리들의 숙소로 쓰였던 전주객사(客舍. 풍패지관)가 있다. 몇 년 전부터 객사 뒤편으로 작지만 다양한 맛집과 예쁜 카페 등이 속속 들어서며 일대가 20~30대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거리로 되살아났다.

‘객리단길’이란 별칭으로 불리는 전주 객사길이 조선시대 전주부성(全州府城)의 흔적과 정원도시 전주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거리로 변신한다.

전주시는 전주객사 1·2·3길 1.7㎞ 구간을 대상으로 특화거리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옥토주차장 바닥을 풍남문( 南門) 성벽 패턴의 석재로 바꿀 계획이다. 전주부성 터에 포함된 곳인 만큼 역사성과 상징성을 살리자는 취지다. 옥토주차장 인근 도로에는 화분을 설치, 정원거리로 만들 계획이다. 바닥도 건축물과 조화가 되는 판석으로 교체된다.

시는 모두 20억원을 들여 내년 6월 특화거리 조성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박영봉 시 생태도시국장은 “관광객이 늘고 있는 객사길에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다양한 건축물 양식을 고려해 바닥 포장재를 조화롭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전주시는 지난해 전라감영부터 완산교 교차로 500m 구간에서 전라감영로 특성화사업을 마쳤다. 기존 15m 차도 폭을 9m로 줄이고 양쪽에 3m의 보행로를 만들었다.

더불어 충경로 사거리∼병무청 오거리, 한옥마을∼시청 구간 등 12개 노선에서 보행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시는 내년까지 보행환경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정비하기 위해 국비 50억원 등 총 사업비 100억원을 투입한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Football news:

Fati 는 공을 가지고 일하기 시작했습니다. 바르셀로나의 윙어 연주하지 않 월부터 무릎 부상으로 인해
드 종에는 종아리 근육 염좌가 있습니다. 바르카 미드필더는 프리시즌의 일부를 놓치게 됩니다
다시 월,드 Bruyne 말 가르디올라는 도시를 구매해야 Grealish
리버풀을 얻고 싶 12.75 백만 파운드에 대한 Shaqiri
1 억에 대한 도시에 Grealish 는 프리미어 리그의 역사에서 가장 비싼 전송입니다. Pep 와 함께 클럽은 10 억 유로를 보냈습니다
Grealish 이미 계약을 체결했 사람과 이야기를 가르디올라
VAR 개혁에서는 프리미어 리그:사이드 라인을 만들 것입니다 그것은 두꺼운,그들이 할당하지 않습에 대한 처벌이 작은 접촉(로와 스털링에 대한 덴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