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강백호 “이승엽 선배와 비교 기쁘지만 팀 성적에 초점”

KT 위즈 강타자 강백호 /뉴스1 © News1
3안타를 몰아치며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스윕승을 견인한 강백호(21·KT)가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부상 이후 주춤했지만 이틀 연속 맹타를 휘두르며 타격감을 끌어 올리는 강백호다.

강백호는 18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와의 경기에 4번 1루수로 선발 출전, 5타수 3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강백호는 이날 허벅지 통증으로 빠진 유한준을 대신해 4번타자로 배치됐는데, 뜨거운 타격감으로 중심타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강백호는 경기 후 “팀 연승을 이어갈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부상 이후 팀 전력에 보탬이 안돼 미안했는데, 이젠 타격감도 올라오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강백호는 지난달 22일 왼 손목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고 지난 9일 1군에 복귀한 바 있다. 복귀 후 다소 주춤했던 강백호는 최근 햄스트링 부상까지 겹치며 어려움을 겪었다.무엇보다 강백호는 전날 KBO리그 최연소 50홈런의 주인공이 됐다.강백호는 17일 인천 SK전에서 대타로 나와 솔로포를 터트렸는데, 만 20세 1개월 19일로 1997년 당시 이승엽(21세 19일)을 넘어 최연소 50홈런을 기록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강백호는 “개인적으로 이승엽 선배와 비교되는 것은 기쁘지만, 아직 홈런 기록에 신경쓰기 보다는 팀 성적에 초점을 맞추고 싶다”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이번 시리즈를 통해 반등 기회를 얻었다”면서 “상승세를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인천=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강백호 “이승엽 선배와 비교 기쁘지만 팀 성적에 초점”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그리즈만은 2 월부터 메시에게서 패스를 받은 라 리가 처음 득점했습니다^. 바르셀로나 앞으로 앙투안 그리즈만은 비야 레알 대 라 리가 경기에서 목표를 얻었습니다
수아레즈는 역사상 최고의 바르셀로나 골스터스코어 리스트에 3 위 올랐어^. 이 목표는 바르셀로나 셔츠의 우루과이 194 번째였습니다
과르디올라는 그의 경력에 처음으로 리그에서 연속 3 멀리 게임을 잃었다
로타로 마라토타 소개:그는 떠날 조금 욕망을 보이지 않았다
볼로냐와 1:2 의 콘테:인터 수준은 예상보다 훨씬 낮습니다
Jurgen Klopp:리버풀은 세 가지 포인트가 아닌 기록이 필요합니다. 항상 생각해도 기록을 깨면 안 돼^. 리버풀 매니저 Jurgen Klopp 는 프리미어 리그에서 득점 한 점에 대한 기록을 설정하는 클럽의 가능성에 댓글을 달았습니다
Klopp 애스턴 빌라 2-0 에:그들은 어려운 경기를 이기기 때문에 리버풀이 성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