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그것이 알고싶다' 김태현 분석 "형사한테 팔 놔달란 사람 처음 봐"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에 대해 파헤쳤다.

1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피글렛과 벌레 그리고 김태현- 살인자의 정체는 무엇인가'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전문가들은 검찰에 송치되면서 포토라인에 섰던 김태현의 영상을 보며 "이 현장 영상이 김태현의 특성을 잘 보여준다. 먼저 피해자나 유가족이 아니고 기자들한테 양해를 구하고 있다. '나는 내가 대답하고 싶은 것만 대답하겠다, 나머지는 대답하지 않을 것이다'를 이미 염두에 두고 얘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오윤성 교수는 "정신적 여유가 있는 것이다. 저는 지금까지 송치되면서 언론 앞에 있으면서 옆에 있는 형사한테 팔 좀 놔달라고 하는 사람은 처음 봤다. '지금 이 순간에도 숨 쉬고 있는 것조차 뻔뻔하다'고 하면서 제3자가 어떤 사람을 보고 관찰하는, 관찰자의 입장에서 얘기하듯 한다"고 설명했다.

박지선 교수 역시 "가장 위험하다고 느껴지는 범죄자는 범죄를 통해서 본인의 자존감이 높아진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다. 오히려 이런 범죄를 저질러서 평소엔 나한테 관심도 없던 사람들이 나에게 카메라를 가져다 대면서 관심을 기울이고, 굉장히 자신이 대단한 사람이 된 듯한 그런 느낌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