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그것이 알고싶다' 후세 사치히코 원장 "대기 중 방사선 양=소아갑상선암 환자"

'그것이 알고싶다' 후세 사치히코 원장이 후쿠시마의 소아갑상선암 환자 증가에 의문을 드러냈다.

15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후쿠시마가 낳은 괴물- 괴담은 왜 끝나지 않는가?'편이 방송됐다.

취재진은 일본 현지의 시민 공동진료소 원장 후세 사치히코를 찾았고, 그는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능과 소아갑상선암 발병률이 관계가 있다고 주장했다.

원전 사고가 있었던 2011년부터 후쿠시마현의 30만여 명을 대상으로 20년간 조사한 결과 소아갑상선암을 진단받은 아이는 275명이다.

후세 사치히코 원장은 "대략 10년간 이 정도가 (소아갑상선암에) 걸린 거다. 약 30만 정도를 추적했다. 2년에 한 번 검사를 해서"라고 말했다.

이어 "저희가 보기에 방사능 영향으로 갑상선암이 발견되고 있는 것 같다고 했더니 현은 방사능 영향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현립병원은) 갑상선암 환자는 있지만 원전사고와는 관계가 없다는 말이냐?'는 질문에는 "맞다. 과징진단 혹은 선별검사를 해서 그런 결과가 나오는 것뿐이라고 말하는 거다. (후쿠시마에서만) 대량으로 검사하니까 많이 나오는 거라고. 그런데 아오모리현에서도 똑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료에 따르면 2000년부터 아오모리현의 21만여 명을 대상으로 15년간 조사한 결과 소아갑상선암을 진단받은 아이는 0명이다.

후세 사치히코 원장은 "아오모리에서는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너무 다르다"라며 "현이 발표한 수치다. 피난지역인 나카도리, 하마도리, 아이즈 지역의 갑상선암 발병률을 낸 자료다. 10만 명을 대상으로 수치를 확인했더니 대기 중의 방사선 양과 소아갑상선암의 환자의 수가 비례하다"고 주장했다.

Football news:

Smertin 회수 유로 2004 년 그는 거의에서 싸웠 관절,방어에 대한 젊은 크리스티아누와 이해의 다리
가레스 사우스 게이트:우리는 축구 속물이되어서는 안됩니다. 경기에서 최고 팀의 다양성이 중요
레오 니드 슬 루츠 키:나는 아직도 핀란드 국가 대표팀이 우리 그룹의 외부인이라고 확신한다. 그들은 매우 운이 좋은 덴마크
나는 인종 차별 주의자가 아니다! Arnautovic 에 대해 사과 모욕적 인 선수의 국가 대표팀의 노스 마케도니아
게리 리네 커:음바페는 세계적인 스타로 호나우두를 대신 할 것이지만 메시는 아니다. 레오는 것을 다른 사람이 할 수 없다
스페인 팬은 1979 년부터 국가 대표팀의 경기에 출전 해왔다. 그는 유로 유명한 드럼(할 수 있는 그것을 잃는 동안 잠금)
호나우두는 기자 회견에서 후원하는 코카콜라를 제거했다. 크리스티아누는 강에 대한 설탕-지 않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