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이 받은 남다른 제보 한 건…11년째 도주 중인 '황주연'의 행방은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11년째 수배전단 1번을 지키는 황주연을 추적, 이후에는 김상중이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다.

매년 두 차례 전국으로 배포되는 경찰청 중요 지명피의자 종합 수배전단. 엄격한 심사를 통해 수배 전단에 오른 20명의 수배자들은 모두 검거가 시급한 피의자들이다. 그리고 그중에서도 11년째 수배 전단에, 그것도 1번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인물이 있다.

지난 2008년 6월 17일 오후. 평소와 다름없이 이용객들로 붐비던 서울 강남 고속버스 터미널에서 끔찍한 비명이 울려 퍼졌다. 호남선 인근 노상에서 흉기에 10여 차례 찔린 남녀가 차례로 쓰러진 것이다. 아수라장이 된 현장에서 한 남성이 왕복 8차선 도로를 가로질러 도주했다. 그가 바로 11년 동안 이어진 지명수배의 주인공, 살인 피의자 황주연이다.

세간에 알려진 사건의 전말이라고는 숨진 여성이 황 씨의 전처이며 중상을 입고 쓰러진 남성과 연인관계였고, 두 사람을 목격한 황 씨가 격분하여 범행을 일으켰다는 것이 전부였다. 그런데 사건 이후 처음으로 입을 연 피해자 이 씨의 가족과 지인들은 조금 다른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피의자 황주연이 오랜 기간 범행을 계획했고, 각종 방법과 장비를 통원해 피해자 소재 파악부터 시신 유기까지 치밀하게 준비했다는 것이다. 한편 황주연의 지인들은 이 주장을 전면 부인하거나 일부는 황 씨의 보복에 대한 두려움을 드러내며 수상한 침묵을 선택했다.

대담한 범행 직후 유유히 사라진 황주연은 다음날 수도권 지역의 지하철 cctv에 얼굴이 몇 차례 포착된 것을 마지막으로 행방이 묘연하다. 프로파일러들은 그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거나 해외로 도주했을 가능성은 적다고 지적했다. 그렇다면 황주연이 신분을 속이고 국내 어딘가에 은신한 것은 아닐까?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장기지명수배범을 추적·검거한 형사들을 만나 수배범들의 은신 방법이나 도피의 특징을 파악하고, 서초경찰서와 공조하여 황주연을 찾아 나선다.

한편 제작진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과 함께 황주연의 현재 모습을 추정하여 몽타주를 제작, 배포했고, 전국 각지에서 황 씨로 의심되는 인물들에 대한 제보가 쏟아졌다. 제작진은 장기간 수많은 제보를 꼼꼼히 검증하고 뒤쫓아 왔다. 그리고 그 중 신분을 밝히지 않은 제보자가 남긴 조금 남다른 제보가 있었다.

제보자는 "체격이 180cm 좀 넘고, 85kg 정도 되고, 귀가 특이하고 그런 거 다 맞는 거 같아요. 눈을 마주치니깐 피해요. 지금 빨리 와야 해요"라고 말했다.

공중전화를 이용해 걸려온 전화 속 다급한 음성의 제보자. 과연 그는 누구를 목격했을까.

20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다양한 제보를 통해 11년간 도주 중인 지명수배 1번 피의자 황주연을 추적하고, 장기도주 중인 지명수배자의 검거 관련하여 새로운 접근법을 제시한다.

이어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의 진행자인 배우 김상중이 '그것이 알고 싶다' 공식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다. 유튜브 방송은 이날 '그것이 알고 싶다' 본방송이 끝난 직후 시작한다.

'그알 채널' 관계자는 "평소 시청자들과 소통에 관심이 많았던 김상중이 라이브 방송 출연을 먼저 제안했다"라고 밝혔다.

Football news:

Intern 은 Kessie 에 서명하기를 원합니다. 밀라노는 이전에 가글리아 디니 교환을 거부했다
쇼스포트는 반역 혐의로 기소 기자 이반 사프로노프를 지원합니다. 이 매우 의심스러운 경우입니다
마리오 고메즈,피자로어,에므,롬버트 그리고 이번 여름에 자신의 경력을 끝낸 다른 영웅들
다이어는 4 경기 연속으로 선풍기 한 대와 싸우게 됐다^ . 토트넘 미드 필더 에릭 다이어는 네 경기 일시 중지됩니다
조르지뉴는 첼시에서 연주 못 하는 게 불행하다 사리 감독은 유벤투스에 초대하고 싶어한다
규칙을 잊고 16 추가 처벌을 준 심판의 미친 이야기. 모든 때문에 시리즈의 새로운 규칙
하버츠는 그가 떠나고 싶어 바이엘에게 말했다. 첼시는 70+30 백만 유로를 지불 할 준비가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