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금리 인상을 내비친 옐런 “경제 과열되지 않게”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2020년 12월 1일 재무장관에 지명된 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경제 과열을 막기 위해 기준금리를 올려야 한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옐런 장관의 발언에 나스닥이 급락하기도 했다. 옐런 장간은 금리 인상을 권고한 게 아니라며 수습에 나섰다.

옐런 장관의 발언은 4일(현지시간) 시사지 애틀랜틱의 주최로 열린 ‘미래경제 서밋’ 행사에서 불거졌다. 그는 사전 녹화한 인터뷰에서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금리가 다소 올라야 할지도 모른다”고 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에 대응해서 4조 달러 규모의 물적·인적 인프라 투자계획을 집행하는 데다 이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때 풀린 돈이 엄청나다는 걸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옐런 장관은 “추가 지출이 미국 경제 규모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은 수준이기는 하지만, 그것이 매우 완만한 금리 인상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지내기도 했던 옐런 장관의 발언에 주목했다. 미국 경제의 회복 속도가 빠르고, 반등 폭도 커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는 것 아니냐는 분석들이 제기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금리 인상 가능성을 옐런 장관이 직접 거론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옐런 장관의 인터뷰가 알려지자 4일 나스닥 지수는 261.61포인트(1.88%)나 떨어진 1만3633.50에 거래를 마쳤다. 애플은 3.5%, 구글의 지배회사인 알파벳은 1.6%, 페이스북은 1.3% 하락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옐런 장관은 이날 오후 WSJ 주최 ‘CEO 협의회 서밋’ 행사에서 “내가 (금리 인상을) 예측하거나 권고한 것이 아니다”고 서둘러 불을 껐다. 그는 “나는 연준의 독립성을 제대로 인정하는 사람”이라면서 “인플레이션 문제가 생길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그렇더라도 연준이 대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찬희 기자 ch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Football news:

하키미는 바이에른으로 이동 열려 있습니다. 그를 위해,당신은 적어도 4500 만 유로를 제공해야 할 것입니다
마레즈는 챔피언스 리그에서 이번 주 최고의 선수로 선정되었습니다. 그는 두 골한 PSG 에서 준결승
아스날은 이제 최고 클럽의 기대와 팬 기반과 중간입니다. Arteta 는 문제의 일부이지만,그는(Kroenke 의 수동성으로 인해)머무를 것입니다
첼시 선수들은 챔피언스 리그와 컵에서 우승하면 약 1,100 만 파운드의 보너스를 받게됩니다. 에서 남자 도시,양이 더 높은 15 만 달러에 대한 우승 챔피언스리그
Romelu Lukaku:Zlatan 이 자신을 위해 이기고,나는 Inter 를 위해 이기고,Juve 를 위해 호나우두가 이긴다. 세리에 A 는이 수준의 선수가 필요합니다
아틀레티코 대통령:메시는 세계 최고의 선수입니다. 그는 20 개 팀 모두에게 라 리가(La Liga)에게 매우 중요합니다. 우리는 자신의 미래
Datsik 의 임신을 아내를 중지에 대한 자신의 싸움을 전 축구 선수는 그녀의 남편이 붕괴에 밧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