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김병준 “선대위원장만 메시지 내는 것 아냐…나름대로 생각있어”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은 6일 선대위 내 역할 구분에 대해 “구조가 관료체제나 군(軍) 체제처럼 고착화되는 것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민을 설득할 수 있는 메시지나 정책적인 내용은 선대위원장이 내놓는 것도 아니고 본부장이 내놓는 것도 아니다”며 ‘자유로운 역할’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의 역할 분담에 대한 질문에 “김종인 위원장과 이야기를 상세히 나눠보지 않았는데, 제 나름대로 무엇을 해야겠다고 생각이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김 위원장은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견제가 있었느냐’는 질문엔 “견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선대위 운영방식에 있어 차이, 견해다. 제가 견제로 느끼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근 이준석 당 대표가 선대위 관련 갈등으로 지역을 순회한 데 대해서도 “저하고 관계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 대표는 김종인 위원장이 안 돌아오게 되는 경우 김병준이 총괄선대위원장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얘길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날(5일) 김종인 위원장이 ‘경제상식이 없는 사람들이 자유주의자처럼 행색을(행세를) 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한 질문엔 “싸움을 시키고 싶으시죠”라고 반문하며 “고전적 자유주의자 얘길했다. 제 얘기가 아니다. 저는 해당 안 된다”고 말했다.

당시 김종인 위원장은 ‘김병준 위원장은 자유주의자이고, 김종인 위원장은 국가주의자라는 이야기가 있다’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김 위원장은 ‘그럼에도 언론에선 김병준을 저격했다고 한다’는 질문에는 “저격하면 맞아야 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윤 후보 아내 김건희씨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며 “시중에서 얘기가 돌아다니는 것을 알고 있지만 그건 배우자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여정부 때에도 권양숙 여사와 그렇게 얘기를 많이 하거나 그러지 않았다. 주로 노(무현) 대통령과 얘길하지”라고 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김병준 “선대위원장만 메시지 내는 것 아냐…나름대로 생각있어”베스트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