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김어준 부친상에 여권 조문 행렬…'젊음' 맞대응 고심

<앵커>

여권에서는 많은 인사들이 어제(13일)와 오늘 방송인 김어준 씨의 부친 빈소를 찾아 조문했습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에서 불고 있는 젊음의 바람에 맞설 혁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서 고심하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방송인 김어준 씨 부친의 빈소 앞. 조기가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김어준 부친상


김경수 경남지사,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대부분 여권 인사들이 보낸 것입니다.

이재명, 이낙연 등 대선 주자들도 빈소를 찾았습니다.

김 씨가 당 핵심 지지층의 여론 형성에 영향력이 큰 인사인 만큼, 여권 지지층의 관심도 쏠렸습니다.

여권의 또 다른 장면은 야권의 '이준석 돌풍' 영향권입니다.

오늘(14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만 39살 이동학 청년최고위원이 최고위원 가운데에서는 가장 먼저 마이크를 잡았습니다.

최고위원 공개 발언 순서는 전당대회 득표순인데, 다른 최고위원이 양보해 먼저 하게 된 것입니다.

[이동학/민주당 청년최고위원 : 이따금씩 청년의 목소리를 먼저 듣는 최고위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민주당도 질 수 없습니다. 지방선거부터 공천 개혁에 나서야 합니다.]

당내 경선 관리와 대선 전략을 담당하는 대선 기획단장 자리를 놓고도 이 최고위원을 비롯해 만 44세 김해영 전 최고위원 등 젊은 정치인, 이른바 '젊치인'을 기용하는 방안이 당내에서 논의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권 대선 주자 가운데 가장 젊은 만 50세 박용진 의원은 요즘 이렇게 외치고 있습니다.

[박용진/민주당 의원 : 역동성으로 들썩들썩하도록 만들겠습니다. 젊은 대통령 후보답게 한 번 싹 달리 한 번 만들어가겠습니다.]

물론 "단순한 생물학적 나이가 혁신을 보장하지 않는다"는 여권 내 반론도 큽니다.

재보선 참패 이후 정책과 정무, 두 갈래에서 새로운 길을 모색하고 있는 송영길 대표가 '젊치인'까지 아우를지 쇄신 실험이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박진호, 영상편집 : 하성원, 화면출처 : 정봉주 전 의원)

Football news:

메시는 카탈로니아에 도착했습니다. 그가 예상되는 새로운 계약을 체결하는와 바르셀로나는 이번 주
맨 시티는 1 억 파운드에 Grealish 를 살 것이며,계약은 2026 년까지입니다. 서류는 서명되어 있습니다
첼시의 루카쿠의 투첼:많은 선수들이 우리와 함께하고 싶어합니다. 나 논의하지 않을 것이다 다른 사람의 선수
유브(Juve)는 Demiral Atalanta 를 3 백만 유로에 25 백만을 살 수있는 권리로 대출 할 것입니다. 건강검진-5 일
잘츠부르크와 코먼 프로 1:2:완벽한,나는 잃고 싶지 않지만. 우리는 많은 실행
인터,에서 이벤트의 루카 쿠의 출발은 것,구입하려고 사파타에서 Atalanta,Bergamasca-아브라함에서 첼시
애스턴 빌라를 구입 사우 샘프 턴의 득점의 존재를 위해 30 억 파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