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국대 출신 유명 축구선수, 초등학생 때 후배 성폭행”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국가대표 출신 유명 프로축구 선수가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후배를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축구 선수 출신인 A씨와 B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C선수와 D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폭로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C선수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 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유명 선수다. D씨는 짧은 기간 프로 선수로 뛴 경력이 있으며, 현재 광주지역 모 대학 외래교수다.

피해자들은 초등학교 5학년 때 한 학년 선배였던 C선수와 D씨에게 구강성교를 강요당했다고 주장했다. 가해는 축구부 합숙소에서 이뤄졌으며, 응하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졌다고 한다. A씨와 B씨는 번갈아 가며 구강성교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호소했다.

박 변호사는 “A씨와 B씨가 가해자들의 ‘먹잇감’으로 선택된 이유는 당시 체구가 왜소하고 성격이 여리며 내성적이었기 때문”이라며 “피해자들은 20여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그때의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약 8년간 프로축구 선수로 활약하다 몇 년 전 은퇴했다. 성폭행 피해 이후 한국을 떠났던 B씨는 최근 귀국해 에이전트로 활동하고 있다. 이들이 원하는 것은 C선수와 D씨의 진정성 있는 사과라고 박 변호사는 전했다.

다만 사건 당시 C선수와 D씨가 형사미성년자였고, 공소시효도 지난 만큼 형사 책임을 묻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민법상 불법행위에 의한 손해배상 소멸시효가 지나 민사적으로 배상받기도 쉽지 않다. 박 변호사는 이와 관련, “소송을 통해 해결하기 어렵다는 점을 알지만 C씨와 D씨의 주장이 날짜까지 특정이 가능할 정도로 매우 구체적이어서 사건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C선수 소속 구단은 “사안에 관해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이브라는 일주일 동안 산 레모에서 경기와 축제 사이에 찢어 질 것입니다. 4 뮤지컬 저녁과 6 일 2 경기
중국 챔피언 인 강소 선딩(Jiangsu Sunding)은 활동 종료를 발표했다. 인터는 같은 회사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의 전 골키퍼 카발리에로가 남자를 쓰러뜨렸다
샬케는 헤드 코치 그로스와 스포츠 감독을 해고했다. 팀은 마지막 분데스리가에서
베르너에 첼시:기간이 나지 않은 점수는 최악의 경
올레 군나르 Solskjaer:당신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있어 당신이 잃고 좋아하는 경우에 당신은 잘못된 장소에있어. 나는 클럽에서 최악의 패자가 될 수있다
Ko vid-표범의 마스크는 스페인에서 최고로 인정 받고 있습니다. 효율성-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