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국내 스타트업 대표 15인, 포브스 선정 ‘亞 30세 이하 리더’에 이름 올려

중소벤처기업부 대전청사 전경 © 뉴스1
중소벤처기업부는 미국 포브스지가 선정하는 ‘2021년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에 300인 중 한국 청년 스타트업 최고경영자(CEO) 15인이 포함됐다고 21일 밝혔다.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매년 미국과 캐나다,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등 지역별로 금융·벤처캐피탈, 소비자기술, 기업기술 등 10개 분야의 30세 이하 청년 리더를 선정, 발표하고 있다. 아시아에서는 분야별 30명씩 총 300인을 30세 이하 리더로 뽑는다.

올해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 300인에는 국내에서 총 23명이 들어갔는데 이 중 스타트업 대표는 15명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15명의 스타트업 대표 모두 정부의 팁스, 예비초기창업패키지, 창업기업지원서비스바우처 사업 등 창업지원프로그램에 참여한 이들”이라며 “우리 정부의 창업지원 정책이 청년 스타트업의 성장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선정된 주요 인사로는 식물성 재료로 대체육을 만드는 ‘디보션푸드’의 이용민·박형수 대표, 온라인 교육 플랫폼 ‘클라썸’을 창업한 이채린 대표, 실외 자율주행 로봇을 만드는 ‘뉴빌리티’의 이상민 대표 등이 있다.올해는 신재생에너지 디바이스용 핵심 탄소소재를 개발하는 ‘더카본스튜디오’와 대나무 소재를 활용한 칫솔을 제작하는 ‘주니 에센셜’(한국 스타트업 닥터노아의 미국 법인) 등 신재생에너지 기업들이 주목을 받았다. 뷰티 콘텐츠 회사 ‘디퍼런트밀리언즈’의 서지수 최고운영책임자(COO)와 해외 송금 핀테크 스타트업 ‘센트비’의 박청호 최고기술책임자(CTO)도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에 포함됐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우리 청년 스타트업들의 우수한 성과가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음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앞으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더 많은 청년들이 창업에 도전하고 세계 시장으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국내 스타트업 대표 15인, 포브스 선정 ‘亞 30세 이하 리더’에 이름 올려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