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광주 현장]KIA 이민우, 롯데 FA 418억원 타선 1안타로 잠재웠다…6이닝 2실점 6K 'QS'

1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 KIA 이민우가 투구하고 있다. 광주=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5.19/
1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 KIA 이민우가 투구하고 있다. 광주=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5.19/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KIA 타이거즈의 3선발 이민우가 FA 금액 418억원에 달하는 롯데 자이언츠 공포의 타순을 잠재웠다.

1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 KIA 이민우가 투구하고 있다. 광주=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5.19/
1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 KIA 이민우가 투구하고 있다. 광주=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5.19/

이민우는 1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2020시즌 KBO리그 정규시즌 홈 경기에 선발등판, 6이닝 동안 4안타 3볼넷 6삼진 2실점으로 시즌 첫 퀄리티 스타트(한 경기 6이닝 이상 3실점 이하)를 신고했다.

이날 이민우는 상위타선이 부담스러운 상황이었다. FA 금액만 따졌을 때 418억원에 달하는 민병헌-손아섭-전준우-이대호-안치홍의 벽을 넘어야 했다. 무엇보다 경기 초반 대량실점하는 모습을 줄여야 하는 숙제도 안고 있었다.

하지만 출발은 깔끔했다. 1회 초 선두 민병헌을 2루수 플라이로 잡아낸 뒤 후속 손아섭을 3루수 땅볼로 유도했다. 이어 전준우를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2회에도 이대호와 안치홍을 연속 삼진으로 잡아내며 삼자범퇴 처리한 이민우는 3회 선두 한동희에게 첫 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들을 범타로 처리했다.

4회 이대호에게 첫 볼넷을 내주긴 했지만 무실점으로 막아낸 이민우는 7-0으로 앞선 5회 첫 실점했다. 1사 2루 상황에서 정보근에게 좌전 적시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곧바로 안정을 되찾았다. 신본기를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낸 뒤 민병헌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했다.

6회에는 큰 위기를 맞았다. 선두 손아섭에게 볼넷, 후속 전준우에게 우중간 안타, 이대호에게 볼넷을 허용해 무사 만루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위기관리능력이 돋보였다. 이후 안치홍에게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내줬지만 마차도를 중견수 플라이로 유도했다. 이어 앞선 두 타석에서 멀티히트를 기록한 한동희를 투수 앞 땅볼로 유도했다.

7회부터는 고영창에게 마운드를 물려주고 교체됐다.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셰필드와 0 시 3 분 후 람파드:첼시는 상위 4 위를 위해 싸워야합니다. 나는 많은 것을 배웠다
시몬 인자기:라치오를위한 스커데토-챔피언스 리그에서 장소. 승리 세리에 a 의 이야기는 과장되었다
플레이어 프리미어 리그는 그가 익명으로 게이 것을 인정했다. 이 편지는 나오는 후 자살 축구 선수의 이름을 따서 명명 재단에 의해 신문에 보내졌다
메시는 라 리가 20 어시스트를 부여하고있다. 이 11 년 대회의 최고의 결과이다
첼시는 프리미어리그에서 적어도 3 골을 11 개월 만에 처음으로 잃었습니다
메시는 리그에서 시즌 20+20 점을 득점 헨리의 성과를 반복했다. XXI 세기에,그들은 단지 그것을했다
레기아는 5 년 만에 4 번째로 폴란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이 타이틀 리그 기록을 반복(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