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광주 여성·시민단체, 전남대 성추행 피해 신고 재조사 촉구

6일 광주광역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광주 여성·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성추행 신고를 한 전남대 산학협력단 여성 직원을 해고한 학교 측의 조치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광주광역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광주 여성·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성추행 신고를 한 전남대 산학협력단 여성 직원을 해고한 학교 측의 조치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추행 신고를 한 전남대 산학협력단 여성 연구원이 해고당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광주광역시 여성단체와 시민단체가 사건 재조사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등 12개 광주 여성·시민단체는 6일 광주광역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 여성은 회식 자리에서 상급자에 수차례 강제추행을 당했다. 피해자가 거부하고 동료들이 만류했음에도 같은 행위를 반복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피해자가 제출한 방범카메라(CCTV) 영상에는 추행 사실이 확인되는데도 인권센터 측은 부실한 조사를 했으며, 오히려 피해자가 거짓 신고를 했다며 해고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피해자는 조직 내부에서 조용히 문제를 해결하려 했지만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인권센터에 신고한 것”이라며 “허위신고로 상대방을 곤란하게 하기 위한 목적이었다면 곧바로 신고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전남대에 ▲2차 가해 중단 ▲피해자와 참고인의 정직·해직 처분 취소 ▲피해자에 대한 상담·조사·구제절차 마련 ▲직장 내 성희롱 문제 재조사와 대학 내 구성원에 성인지감수성 교육 강화 등을 요구했다.

앞서 전남대 산학협력단 소속 A씨는 지난해 12월 26일 부서 회식에서 부서 상급자인 B씨에게 강제추행을 당했다며 대학 인권센터에 신고했다.

대학인권센터 운영위원회과 인권센터 성희롱 성폭력방지대책위원회, 산학협력단 징계위원회 등은 A씨와 B씨, 참고인 등을 상대로 조사를 했지만 ‘허위신고와 무고’로 결론내렸다.

이어 A씨의 재조사 요청에 따라, 인권센터 성희롱성폭력방지대책위는 조사소위원회 위원을 전원 교체해 다시 조사했으나 결론은 바뀌지 않았다.

결국, 성추행 피해 신고를 했던 A씨는 지난 6월 산학협력단의 명예를 심각하게 실추시켰다는 등 이유로 해고됐다.

Football news:

노리치 판매를 거부 바르셀로나 수비수 아론에 대한 20 백만 파운드
아스톤 빌라 17+2 백만 파운드에 대한 윙어 리옹 트라오레를 구입
제노아는 첼시에서 자파코스타를 임대하고 쥬브에서 광장
레바논 축구 선수는 머리에 총상을 입은 후 사망했다. 그것은 근처에 장례식 샷이 발사되었는 공기에
아르테타에서 바르셀로나 상호 관심사에서 오:아스날과 같은 큰 클럽으로 그들
아게로 놓칠 수 있습니다 또 다른 1~2 개월의 부상으로 인해
리버풀은 41 만 파운드에 대한 조타를 살 것이다. 울버햄프턴이 지불하는 13.5 백만에 대한 후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