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결정적 한방 냄새 잘 맡는다?” 로버츠, 류현진 승부사 기질 극찬


LA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20일(한국시간)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32)의 11승 달성 이후 기자회견에서 “류현진은 오늘 평소에 보던 커맨드가 아니었다”라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어 “수비에서도 류현진을 돕지 못했다”라며 “하지만 류현진은 아웃 카운트를 잡아야 할 때 잡아냈다”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6∼7회를 보라”며 “류현진은 경기가 진행될수록 투구의 질이 좋아졌다. 이는 최고(top-end)의 선수라는 진정한 표식(sign)”이라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은 상대가 거의 쓰러져갈 때 결정적인 한 방을 날리고 싶어한다. 그런 냄새를 잘 맡는다”라며 “나는 그의 그런 점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은 오늘 패스트볼과 체인지업의 감이 안 좋았던 것 같다”라며 “하지만 경기 중반부터 리듬을 찾기 시작했다. 올 시즌 류현진의 이런 경기를 많이 보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Football news:

호날두는 세리에 a 에서 27 번째 골을 넣었고,페널티 킥을 아탈란타로 바꿨다. 이모 빌라에는 29 개의 공이 있습니다
스털링은 시즌 27 골을 넣었고 그의 기록을 깼다. 그는 브라이튼에 대한 모자 트릭을 얻었습니다
세 아탈란타 선수는 세리에 시즌에 15+골을 넣었습니다. 이 1952 년 이후 가장 좋은 결과이다
제목 싸움에 세티엔:바르셀로나는 가능한 모든 작업을 수행하지만,레알 마드리드는 모든 경기를 승리
셰필드와 0 시 3 분 후 람파드:첼시는 상위 4 위를 위해 싸워야합니다. 나는 많은 것을 배웠다
시몬 인자기:라치오를위한 스커데토-챔피언스 리그에서 장소. 승리 세리에 a 의 이야기는 과장되었다
플레이어 프리미어 리그는 그가 익명으로 게이 것을 인정했다. 이 편지는 나오는 후 자살 축구 선수의 이름을 따서 명명 재단에 의해 신문에 보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