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경찰관에 자장면그릇 던지고 욕설까지…50대女, 벌금형


사람들이 모여 시끄럽게 소란을 피우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먹던 자장면 그릇을 집어 던지고 욕설을 퍼부은 50대 여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3단독(판사 권혁재)은 공무집행방해 및 모욕 등 혐의로 기소된 A씨(54)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27일 낮 12시10분쯤 인천 서구 한 건물 앞에서 “조용히 해달라”는 경찰관의 말을 무시하고 큰소리로 소란을 피우다 자신이 먹던 자장면 그릇을 경찰관에게 집어 던진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주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그는 경찰관을 향해 “네 성기를 잘라주겠다” “○○○ 왜 나한테 조용히 하라고 하느냐” “경찰이면 다냐” 등 모욕적인 말을 퍼부은 혐의도 받는다.

재판부는 “A씨는 경찰관을 폭행해 정당한 공무집행을 방해했다”며 “경찰관에게 욕설도 해 그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판시했다.

다만 재판부는 “A씨가 일부 범행을 인정하고 있는 점, 벌금형을 초과한 전과가 없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정인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Football news:

유벤투스는 높은 연봉 때문에 호나우두와 계약을 연장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그러나 이번 여름은 그가 떠나지 않을 것입니다
Khramtsov 의 금은 영웅주의입니다:그는 부러진 팔로 게임에서 싸웠습니다. Maxim 의 승리-엄마의 기억
리그 컵 결승에서 사리와의 충돌에 케파:이것은 큰 오해입니다. 내가 가지고 있지 않은 상해,나를 구매 시간과 팀에 도움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동의 전송 Varane 와 레알 마드리드에는 41 만 파운드를 포함하여 보너스를
뉴캐슬은 Tuanzebe 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수비수를 떠날 것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인 Varane 의 전송
전 유벤투스 플레이 밝기만을 이동하 PAOK
케파 프로 프리미어 리그:골키퍼를위한 가장 어려운 리그. 그러나 나는 빨리 적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