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기업 89% “60세 정년 의무화로 인력관리 애로”

가장 큰 부담은 ‘중장년 고임금’
신규채용 부담-저성과자 증가 順
60세 정년 연장이 이뤄진 지 5년이 지났지만 대다수 기업들은 여전히 정년 연장과 관련해 “인건비 부담이 크고 저성과자가 늘어난다”며 부정적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대한상공회의소가 국내 대·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중장년 인력관리에 대한 기업실태’를 조사한 결과, 정년 60세 의무화로 중장년 인력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89.3%에 달했다. ‘어려움이 없다’는 응답은 10.7%에 불과했다.

어려움이 있다고 답한 기업 중 47.8%는 높은 인건비를 중장년 직원 관리의 가장 큰 부담으로 꼽았다. 이어 신규채용 부담(26.1%), 저성과자 증가(24.3%), 건강·안전관리(23.9%), ‘인사적체’(22.1%) 등을 어려움으로 꼽았다. 젊은 직원과 비교할 때 중장년 인력의 업무능력 및 생산성이 어느 정도인지 묻는 설문에 비슷하다는 응답이 전체 조사기업의 56.3%로 가장 많았다. 낮다는 응답은 25.3%, 높다는 응답은 18.4%였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정년 60세 의무화에 여전히 기업들이 부담을 느끼는 건 정년 연장에 따른 비용을 노사가 적정하게 분담하도록 제도 설계를 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임현석기자 lhs@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기업 89% “60세 정년 의무화로 인력관리 애로”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사우디는 결국 뉴캐슬을 샀다. 대부분의 팬들은 휴가를 보내고 인권 운동가들은 프리미어 리그에 대한 질문을 가지고 있습니다
뉴캐슬를 위해 구입했는 사우디 아라비아에 의하여 같은 여자를 가져왔다 족장하시고 왼쪽 영국 왕자의 독립을 위해
프리미어 리그를 믿고 사우디아라비아하지 않았을 구입클럽,전단기와 팬들이 행복하고,무거운 반사에서는 미디어에 이어 세계의 농축 뉴캐슬
Tutberidze 검색에서 페어 스케이팅:Tarasova 과 혹은 프로그램을 변경-고 Gleichengauz 은 슬퍼하는 자신의 아이디어에 적합하지 않았다
러시아 축구 선수-밈-FIFA22 에서 지구력 상위 2 위. 피로는 환상입니다
는 유일한 통로를 통해 건축의 가장 빠른 도시 트랙 F-1:을 위해 준비되고 있으며,그랑프리를 위해$660 백만 시작은 2 개월입니다
Rangnik 은 Loco 에 대해 침묵하지만 유럽 언론에 연설합니다. 우리는 레드 불에 대한 독백을 통해 니콜릭의 해고를 분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