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고척Live]'깨어났다' 박병호, 19일 만에 시즌 18호 동점 솔로포 쾅

KBO리그 키움히어로즈와 KT위즈의 경기가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키움 박병호가 4회말 2사후 좌월 솔로 홈런을 치고 홈인하고 있다. 고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8.06/
KBO리그 키움히어로즈와 KT위즈의 경기가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키움 박병호가 4회말 2사후 좌월 솔로 홈런을 치고 홈인하고 있다. 고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8.06/

[고척=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침묵하던 키움 박병호가 부활했다.

박병호는 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T 위즈전에서 동점 솔로홈런을 날렸다.

1-2로 추격한 4회말 2사 후 KT 선발 쿠에바스의 148㎞ 빠른 공을 당겨 라인드라이브로 왼쪽 담장을 넘겼다. 2-2 동점을 만드는 동점 홈런.

지난 7월18일 문학 SK전 이후 무려 19일, 13게임만에 터뜨린 시즌 18호 홈런이었다.

그동안 침묵하던 박병호는 5일 KT전에서 2루타 등 멀티히트를 날리며 부활을 예고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펩 과르디올라:아무도 선수에 대한 관심이 없습니다. 가 있었고 2 주전 시즌,그리고 지금과 일치하는 모든 3 일,그래서 11 개월
Akanji o0:2 에서 아우크스부르크:아 보 너무 작은 공격과 방어에
Hummels0:2 아우크스부르크에서:보루시아 연주 잘 많은 측면에서,그러나 만들지 않는 충분한 기회
칼케는 18 회 연속 분데스리가 상을 수상하지 않았습니다. 시즌의 처음 두 게임의 총 점수는 1 입니다:11
VAR 의 도움으로 진짜 승리하고 앞으로 퇴역. 조빅은 벌금을 획득,시장 선거 페널티
로블레스에는 심판이 경기와 레알 마드리드 및 VAR:반신반의 에피소드는 항상 해석에의 호의 최고의 클럽
Conte on4:3with Fiorentina:inter 의 공격에 감동. 우리는 충분하지 않았다의 균형,우리는 그것을 위해 지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