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해양자연사박물관, 4월의 전시품 ‘철갑상어’ 선정…멸종위기종 보호 시급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 해양자연사박물관은 올 4월 ‘이달의 해양자연사 전시품’으로 ‘철갑상어’를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2021.03.28. (사진 = 해양자연사박물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 해양자연사박물관은 4월 ‘이달의 해양자연사 전시품’으로 ‘철갑상어’를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철갑상어는 종마다 수명이 다르지만 짧게는 20년에서 길게는 100년 이상 살며, 산란기에는 강을 찾는 물고기이다. 대개 성적인 성숙이 매우 늦고 1년에 몇 번밖에 산란하지 않아서 무분별한 남획과 개발로 인해 멸종할 위험성이 아주 크다.

 철갑상어는 전 세계에 26종이 서식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멸종위기종 야생동식물 국제거래협약(CITES)’에 의해 ‘국제적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돼 있다.

 우리나라에는 칼상어·용상어·철갑상어 등 3종이 분포한다는 학계 보고가 있었으나, 2014년 4월 이후 발견된 기록이 없어서 현재는 절멸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양자연사박물관에 건조표본으로 전시된 철갑상어는 1990년대 인천 연근해에 출현한 몸길이 360㎝의 대형종으로, 어시장 경매를 통해 확보됐다. 살아있는 철갑상어로는 시베리아철갑상어와 스텔렛철갑상어가 관상어류관에 사육 전시되고 있으며, 이는 양식을 목적으로 우리나라에 도입된 개체이다.


associate_pic
  한편 해양자연사박물관은 해양생물 관련 관심도를 높이고, 보호의 필요성 등에 대한 공감대 확산 등을 위해 매월 초 ‘이달의 해양자연사 전시품’을 선정·발표하고 있다. 이는 어류와 화석 등 해양자연사 소장품 2만6000여 점 가운데 해양보호생물·천연기념물 등 보존 가치가 우수하다고 판단되는 표본이다.

  부산시 해양자연사박물관 관계자는 “멸종위기 해양생물에 대한 관심과 인식이 해양생물 다양성 유지와 생태계 보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매월 초 발표될 ‘이달의 해양자연사 전시품’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Football news:

르투아서 2:1 을 바르셀로나:부여는 그들이 싸울 수 있습니다
메시지 않을 얻었 레알 마드리드에 대한 수 있기 때문에 2018 년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는 바르카를 당연히 이겼다. 판사의 모든 것을 탓할 수는 없습니다
Ronald Koeman:심판은 명확한 페널티를 취 했어야합니다. 그러나 바르셀로나이 그것을 받아들이는 다시
Braithwaite 의 가을에 Sergi Roberto:나는 심판이 즉시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한 것에 놀랐다. 그는 바르을 해결하지 않았다
전 심판 Iturralde Gonzalez 는 Braithwaite 에 페널티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안두하르 올리버지 생각
카를루스 헨리 케 카세 미루어 2 색에서 카드를 분 놓칠 것이 레알 마드리드 헤타페의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