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핸섬타이거즈' 서장훈, 지옥 훈련 선사하며 "장난칠 거면 집에 가"

핸섬타이거즈가 서장훈 감독의 지옥 훈련을 받았다.

17일 방송된 SBS 신규 예능 '핸섬 타이거즈'(이하 '핸섬타이거즈')에서는 서장훈 감독의 지옥 훈련에 핸섬타이거즈가 속내를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서장훈은 강도 높은 훈련을 진행했다. 서장훈은 "여기 언저리에서 잡으면 무조건 자기가 해결, 주는 것 없다. 여기서 줄 수도 없다"라며 지도했다.

카메라를 든 조이 매니저는 훈련 중이던 핸섬타이거즈의 속내를 들었다. 조이는 "힘드냐"라고 물었고, 줄리엔 강은 "너 때문에, 너무 열심히 시켰다. 일부러 그랬냐"라고 장난스럽게 말했다. 이상윤은 조이에게 "패스 감독님이 해놓고 왜 레이업을 못했냐고 하고, 지금도 시간 짧았는데..."라고 속삭였다.

휴식 시간, 조이는 서장훈에게 "선수들이 지금 너무 힘들어한다"라고 대변했다. 서장훈은 "이 정도는 힘들어하면 안 된다. 40분 내내 뛰려면 이 정도로 힘들어하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

또, 서장훈은 "우리 팀에서 문수인이 에이스라고 하는데, 이 대회에 참가하는 팀들은 문수인 같은 사람들이 다섯 명 뛴다고 생각해야 한다. 그런 팀 상대하려면 약속된 플레이가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휴식 후 서장훈은 더욱 독한 감독으로 핸섬타이거즈에게 긴장감을 안겼다. 서장훈은 "김승현 신혼여행 보낼까. 집중 좀 하라", "장난칠 거면 집에 가라"라고 말했다. 전술에 따른 자리 재배치 후에는 유선호에게 "최고다. 서지석보다 낫다"라고 칭찬했다. 서지석은 "은우랑 선호만 편애한다"라며 선수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핸섬타이거즈 첫 회식자리에서 서장훈은 "가족이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 잘해보자"라고 말했다. 투표를 통해 주장이 된 이상윤은 "감독님 이름을 걸고 했으니 2~3개월 동안은 '선수다' 생각하고 해 봤으면 좋겠다. 감독님께 건의, 불만 사항 있으면 언제든"이라고 말했다.

(SBS funE 김지수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