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학교비정규직 2천500명 집회…"2차 총파업 외에는 선택지 없어"

급식조리원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열어 교육 당국과 청와대를 비판하면서 '2차 총파업'의 결의를 다졌습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소속 조합원 2천500명은 20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교육부와 교육감협의회가 총파업을 모면해보려고 거짓말을 한 것이 드러났다"며 "제2차 총파업 말고 다른 선택지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기본급 6.24% 인상과 근속수당·명절휴가비·정기상여금·복지비 등 인상 등을 요구하며 이달 3∼5일 총파업을 진행했습니다.

이들은 이후 교육당국과 교섭을 계속했으나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지난 17일 교섭을 잠정 중단했습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중앙쟁의대책위원회 결정으로 다시 총파업을 결정했다"며 "아픈 몸을 추스르고 제2 총파업을 일으켜 정규직 일자리를 청년 세대와 자식 세대에게 물려줄 것"이라고 선언했습니다.

이들은 "이달 초 총파업 직전 실무교섭을 주도하면서 성실 교섭을 약속했던 교육부는 총파업 이후 교섭에서 빠져 언론에서 이중플레이를 하고 있다"며 "청와대와 교육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정임금제와 정규직화 약속을 어떻게 집행할지 답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17개 시도교육감은 대부분 공정임금제, 비정규직 정규직화, 처우개선 등을 내걸고 지방선거에서 당선됐다"며 "그러나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으면서 집단교섭을 지연시키고, 성실 교섭이라는 대국민 약속도 내동댕이치며 허수아비로 세워 둔 교육청 관료 뒤에 서서 구경만 하고 있다"고 비판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이날 '비정규직·산업재해·차별임금' 이라고 쓰인 대형 천을 함께 찢는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이날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은 2차 총파업 일정을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주최 측 관계자는 방학이 끝난 뒤인 9월 이후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습니다.

Football news:

네마냐 마티치: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챔피언스 리그에 자리를 차지할 자격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세 경기를 이기면,우리는 거기에 도착할 것입니다
Wycombe 는 133 년 만에 처음으로 우승에 도달했습니다. Akinfenwa(예,FIFA 에서 Jock 는)미쳐 가고있다-그는 개인적으로 Klopp 에 의해 축하했다
남자 도시는 유럽 대회에 대한 금지 취소 후 Lautaro,alaba 및 Coulibaly 에 서명 할 계획입니다
그리즈만은 그의 경력의 첫 번째 근육 부상을 입었다. 앞서 바르셀로나의 플레이어는 의료 직원에 만족하지 않았다
바르셀로나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1 억 유로를 잃을 것입니다. 클럽은 2 억 유로 이익을 얻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경찰은 호날두의 10 살 된 아들에 대한 사건을 열었습니다. 그는 제트 스키(태양)를 스스로 운전했습니다
도시의 금지 취소에 람파드:나는 여분의 팀이 챔피언스 리그에 들어갈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