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한·호주 정상회담…"수소 등 저탄소기술 협력"

문재인 대통령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12일 오전(현지시간) 정상회담을 갖고 저탄소 기술 등 양국 간 경제협력 분야를 넓혀가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이날 47분간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한국과 호주는 G7 회원국이 아니지만, 이번 정상회의에 나란히 초청됐습니다.

두 정상은 올해 한·호주 수교 6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를 '포괄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키는 데 공감하고, 그 일환으로 경제협력 분야를 넓혀가기로 했습니다.

특히 두 정상은 수소 생산·활용 등 저탄소 기술과 관련해 협력이 가능할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모리슨 총리는 "호주의 수소에너지 생산, 한국의 수소차·수소경제는 서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했고, 문 대통령은 "호주가 강점을 갖는 재생에너지와 한국의 수소차·배터리가 결합할 수 있도록 활발히 교류하고 구체적인 협력 사업들이 발굴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이어 아세안 10개국 및 한국·호주·중국·일본·뉴질랜드가 지난해 11월 서명한 역내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조속한 발효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협력 강화에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RCEP은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FTA)입니다.

문 대통령은 또 빅토리아주 북동부 도로건설 사업, 멜버른-브리즈번 철도건설 사업 등 호주 정부의 인프라 개발 사업에 한국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모리슨 총리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호주의 변함없는 지지에도 사의를 표하며 "(호주가)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모리슨 총리는 지지 의사를 재확인하며 "북한 문제와 관련해 문 대통령이 얼마나 열심히 일해 왔는지 잘 알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모리슨 총리는 또 양국 수교 60년인 올해 문 대통령이 호주를 방문할 것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을 보면서 구체적인 방문 일정을 협의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Football news:

Tuchel 은 언론인에 따르면 독일에서 올해의 코치입니다. 톡-제 2 탄
Buffon about Donnarumma:전 세계의 랜드 마크가 된 유로 2020 최고의 골키퍼. 나는 그에게서 많은 것을 배웠
기자-앙드레 실바:호나우두가 보이는 것만 큼 좋은 냄새가 나는가? 앞으로 대답:나는 그분의 향수 냄새
PSG 에서 Donnarumma 의 급여는 12 이 아니라 연간 7 백만 유로입니다. 밀라노 그에게 제안 8 백만 유로
벤피카는 디에고 코스타와의 싸움에서 가장 좋아합니다. 플레이어가고 싶은 3 백만 유로 년과 보너스
맨시티는 2011/12 시즌에 스폰서의 수입을 과대 평가할 수있었습니다. 이것은 FFP 의 위반입니다
지안루이지 부폰:2022 년 월드컵을 앞두고 있습니다. 나는 꿈만,Mancini 가능성이 나에게 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