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한국당 "예산안 합의돼야 필리버스터 철회"…3당 원내대표 합의 추인 보류

심재철 "예산안 합의처리가 전제…합의 불발 시 그때가서 판단"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9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뒤 취재진에게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9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뒤 취재진에게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9일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 여야 합의가 이뤄질 경우 10일 열리는 국회 본회의에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방식의 합법적 의사 진행 방해)를 철회하기로 했다. 당초 심재철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이인영·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내년도 예산안을 10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합의하면서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예산안에 대한 최종 합의를 지켜본 뒤 필리버스터 철회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당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예산안에 대해 여야 3당 국회 예산결산특별위 간사가 논의 중"이라며 "예산안이 합의되면 다른 모든 것이 잘 풀려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합의가 잘 되지 않을 경우는 (필리버스터 철회는) 그때 가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원 신임 정책위의장도 "예산안 합의 결과를 봐야 그 다음 단계가 있다"고 했다. 한국당의 이런 입장은 내년도 예산안에서 최대한 한국당 입장을 반영하기 위한 압박 조치로 해석된다.

한편 민주당은 여야 3당 교섭단체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에서 합의한 내년도 예산 수정안을 10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