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한국산업기술대-㈜우성철강산업, 기술 이전계약 체결

associate_pic
기술이전 협약식 체결 현장.

[시흥=뉴시스] 박석희 기자 = 경기 시흥시 한국산업기술대학교는 교내 산학협력단이 22일 시흥비즈니스센터 회의실에서 철강 제조·유통 전문기업인 ㈜우성철강산업과 기술이전 계약 체결식을 했다고 밝혔다.

이전기술은 산업기술대학교 김응태 교수가 보유한 ‘도면해석을 이용한 건축자재 견적 산출 기술’과 인천대학교 ‘사용자 패턴에 기초한 사진추천 기술’, 인하대학교 ‘건축자재 검색 장치’기술을 포함하는 5건의 특허기술이다.

 이번 기술이전계약은 산기대가 교육부에서 주관하는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사업(BRIDGE+)’을 수주하고 성사된 1억 원 이상의 중대형 기술이전으로, 기술사업화 상위권 대학으로 도약하기 위한 초석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우성철강산업은 이번 기술이전을 통해 현재 추진 중인 건축자재 적산 시스템 개발에 필요한 기술뿐만 아니라 향후 건축자재 유통플랫폼 구축에 필요한 기반 기술까지 이전받는다.

이에 따라 회사 측은 당면한 애로기술 해결과 미래성장 동력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번 기술이전은 대학 내 부서 간의 협력과 대학 간 협력을 통해 이루어낸 성과라는 점에서 주목받는다.

산기대학교의 기술사업화센터, 가족 회사종합지원센터, 중소기업산학협력센터와 LINC+사업단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기업 수요 발굴에서 기술사업화지원에 이르는 기업 신속화 지원을 추진했다.

아울러 우성철강산업은 대학으로부터 기술지도, BM 전략 수립 지원 등을 지원받았고 지난해 11월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3억 원 규모의 산학협력연구과제를 수주했다.

 앞서 산기대는 인천대, 인하대와 기술이전을 위한 협력을 추진했으며, 기업의 성장동력확보를 위한 기술패키징 등 적극적인 네트워크 협력을 통해 중대형 기술이전으로 규모를 확대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박건수 산기대 총장은 “이번 기술이전 사례를 모델로 기술지원을 포함하는 통합적 기업 성장지원 시스템을 강화하고, 기업과 함께 성장하는 기업가적 대학, 기술사업화 1번지 대학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김윤환 (주)우성철강산업 대표는 “대학에서 기술만 이전하는 것이 아닌 우리 기업의 비전과 성장전략을 함께 고민해준 것에 대해 감사를 드린다”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건축자재 전문 플랫폼 기업으로 변화와 발전에 나서겠다"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Football news:

카바니는 훈련에 복귀하여 크리스털 팰리스와 대결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파비오 카펠로,유벤투스는 항구에 대해 럭비를했다. 만두 및 키에사이 차이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대
네이 마르:나는 게시된 내에서 내 부상 및 얻지 못해 메시지를 말하고,어떻게 전문입니다. 아니요
Ole Gunnar Solscher:심사 위원의 작업은 매우 어렵고 추가 압력이 없습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의 결정을 내릴
Joan Laporta:선거에서 이기지 않으면 Messi 가 Barca 에 머물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그는 클럽의 수익의 30%를 제공합니다
Trent 했던 우상화 제라드 이후로 그 아이를,그리고 그는 동화 속에:그가 스티븐의 관심과 주장의 역할이다. 좋은 인연이야기
부상으로 인한 아자르의 회복이 지연됩니다. 아마 3 월 7 일 아틀레티코와 대결하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