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헤인스 美 DNI 국장, 12일 방한…문 대통령 만난다

애브릴 헤인스 미 국가정보국장의 모습. AP연합뉴스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장(DNI)이 12일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헤인스 국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등을 만나기 위해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정책 등 대외정책 검토를 끝낸 조 바이든 행정부가 본격적인 행보에 나서는 것으로 보인다.

일본 ANN뉴스는 한·미·일 3국 정보기관장 회의를 위해 일본을 방문 중인 헤인스 국장이 12일 한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11일 보도했다. ANN뉴스는 “헤인스 국장이 문 대통령과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과의 면담 및 비무장지대(DMZ) 방문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도쿄에서는 헤인스 국장을 포함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다키자와 히로아키 일본 내각정보관이 참석한 한·미·일 3국 정보기관장 회의가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서는 북한과 중국 동향 등을 포함해 대북정책을 포함한 동북아 정세 등이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은 “3국 정보기관장 회의 외에도 헤인스 국장이 이날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과도 양자회담을 했다”고 추가로 보도했다.

최근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정책 기조를 발표한 만큼 이에 기반한 논의들이 추가로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 계속된 한·미·일 접촉은 바이든 행정부가 꾸준히 한·미·일 삼각공조를 강조하고 있는 만큼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미국의 움직임 중 일부라는 해석도 나온다. 한·미·일 3국 간 안보실장 회의와 외교장관 회의도 지난달 초와 이달 초 연이어 열렸다.

이날 회의를 위해 출국한 박 원장은 3국 정보기관장 회의 외에도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민당 간사장을 비공개로 만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1999년 각각 김대중정부와 오부치 게이조 내각의 장관으로 처음 만난 뒤 친분을 쌓아왔다.

박 원장은 한·일 관계가 얼어붙은 지난해 11월에도 니카이 간사장을 만났다. 두 사람이 만나게 되면 강제징용 및 위안부 배상 판결,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 방류 결정 등 양국 현안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을 전망이다.

황윤태 기자 trul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Football news:

Smertin 회수 유로 2004 년 그는 거의에서 싸웠 관절,방어에 대한 젊은 크리스티아누와 이해의 다리
가레스 사우스 게이트:우리는 축구 속물이되어서는 안됩니다. 경기에서 최고 팀의 다양성이 중요
레오 니드 슬 루츠 키:나는 아직도 핀란드 국가 대표팀이 우리 그룹의 외부인이라고 확신한다. 그들은 매우 운이 좋은 덴마크
나는 인종 차별 주의자가 아니다! Arnautovic 에 대해 사과 모욕적 인 선수의 국가 대표팀의 노스 마케도니아
게리 리네 커:음바페는 세계적인 스타로 호나우두를 대신 할 것이지만 메시는 아니다. 레오는 것을 다른 사람이 할 수 없다
스페인 팬은 1979 년부터 국가 대표팀의 경기에 출전 해왔다. 그는 유로 유명한 드럼(할 수 있는 그것을 잃는 동안 잠금)
호나우두는 기자 회견에서 후원하는 코카콜라를 제거했다. 크리스티아누는 강에 대한 설탕-지 않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