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응급환자 더 빨리 도착하게" 정부 개선안, 1년 전 재탕

<앵커>

이국종 교수와 아주대 병원장의 갈등으로 중증 외상 환자 문제에 대한 관심이 커진 가운데 응급환자의 빠른 이송을 위해서 정부가 개선안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대책과 큰 차이가 없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남주현 기자입니다.

<기자>

이틀 전 뇌출혈 수술을 받은 70살 환자입니다.

자정 무렵 이상이 발견돼 곧바로 가까운 대학병원에 갔지만 중환자실이 없어서 결국 다른 권역 응급의료센터로 이송됐습니다.

5시간 만에야 수술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회복 중입니다.

[임용수/가천대 길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만약 중환자실 있어서 바로 수술을 했다면, 환자의 예후나 성적이 더 좋지 않을까 싶기 때문에….]

중증 응급환자가 적정 시간 안에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은 비율은 절반에 불과합니다.

나머지 절반은 처음 간 응급실에 수술할 의료진이 없거나 중환자실에 자리가 없어서 다른 병원으로 이동하느라 시간을 허비했다는 얘기입니다.

보건복지부는 적정 시간 안에 치료받는 환자의 비율을 내후년까지 60%로 끌어올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제는 이번 대책이 1년 전 내놓은 개선안과 크게 달라진 게 없다는 겁니다.

당시 지역 맞춤형 이송 지침을 구비하고 119구급대가 환자에게 최적의 병원을 선정하도록 하겠다고 한 것도 올해 개선안에 똑같이 담겼습니다.

전문가들은 28종의 중증 응급질환을 앓는 환자가 권역이나 지역 응급센터로 직행하는 비율이 12%에 불과하다며 이 문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김 윤/서울의대 의료관리학과 교수 : 복지부는 명확한 지침을 만들고, 소방은 그 지침에 따라서 이송이 되는지를 모니터링해야 하고. 그런데 지침을 지키는지 중증환자가 얼마나 제대로 최종치료기관에 이송되는지도 모니터링하거나 자료도 내놓지 않아요.]

중증환자 응급 수술 시에는 중환자실 확보도 필수인데 고질적인 중환자실 부족에 대한 개선안도 빠졌습니다.

병원이 응급환자를 받지 않는 수용 곤란 고지, 이른바 바이패스 기준을 마련하고 총량을 관리하기로 한 만큼 그 적용 시점을 앞당기고 꼼꼼히 모니터링하는 대책도 필요합니다.

(영상취재 : 한일상·최호준, 영상편집 : 김호진)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