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히딩크 “10년전 태국서 카메라 분실한 한국 부부 찾아요”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게티이미지코리아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0년 전 태국에서 카메라를 잃어버린 것으로 추정되는 한국인 부부를 애타게 찾고 있다.

지난 3일 재단법인 ‘거스히딩크재단’에 따르면 히딩크 전 감독은 최근 클라스 베스터하우스라는 한 네덜란드 남성으로부터 편지 한 통을 받았다.

10년 전쯤 태국 푸켓의 빠똥 해변 인근 쇼핑몰에서 자기 아내가 주운 카메라의 주인을 찾아주고 싶다는 내용의 편지였다.당시 카메라를 주웠던 베스터하우스 부부는 사진첩에서 한국인 커플이 인천국제공항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을 보고 이들이 카메라의 주인일 것이라 추측했다. 그러나 부부가 아무리 수소문해 봐도 커플에게 연락이 닿는 건 쉬운 일이 아니었다.

그러던 어느 날 베스터하우스 부부는 히딩크 전 감독이 한국을 방문하는 장면을 TV에서 보게 됐다. 이들은 히딩크 전 감독에게 부탁하면 카메라 주인을 찾을 수 있을 거라고 판단해 그에게 메일을 보냈다.

히딩크 전 감독은 베스터하우스 부부로부터 전달받은 사진에서 한복 사진을 발견하고는 커플이 한국인임을 확신했다. 해당 사진을 곧장 재단으로 보낸 히딩크 전 감독은 “주인을 찾아보자”고 제안했다.

재단에 따르면 카메라는 삼성전자에서 2009년에 출시한 ‘VLUU WB500’ 모델로, 메모리 카드엔 한국인 커플의 결혼 준비 과정부터 결혼식 당일, 신혼여행 때 찍은 사진 등 500여 장이 들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히딩크 “10년전 태국서 카메라 분실한 한국 부부 찾아요”베스트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