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화이자, 유럽서 코로나19 백신 승인신청…"이달 접종가능"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유럽의약품청(EMA)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판매승인을 신청했다.

1일(현지시간)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SZ)과 연합뉴스에 따르면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전날 미국 제약사 모더나에 이어 유럽의약품청에 코로나19 백신 승인 신청서를 제출했다.

유럽의약품청이 검토에 착수해 승인해줄 경우 두 회사는 12월 중에 첫 백신접종에 나설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유럽연합(EU)이 내주는 조건부 판매 승인은 코로나19와 같이 공중보건을 위협하는 비상 상황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절차다. 약의 효능과 부작용에 대한 모든 필요한 정보가 확보되기 전에 27개 회원국에서 1년간 의약품을 판매할 수 있다.

앞서 두 회사는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면역 효과가 95%라는 3상 임상시험 최종 결과를 발표한 뒤 지난달 20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한편 모더나는 지난달 30일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을 위한 절차를 동시에 시작했다. 모더나는 자사 백신 3상 임상시험의 최종 분석 결과 94.1%의 예방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Football news:

아틀레티코 대통령:우리는 항상 알 수아레즈는 최고의 센터에서 앞으로 유럽
무링에 Bale:재생 시간이 주어지지 않은,그것을 획득해야합니다
최근까지 레오는 바르토메우로 포즈를 취하고 수백만 달러를 받아 들였지만 바르셀로나는 무너졌습니다. 왜?왜?
웨스트 햄은 엔 네시리 3300 만 유로를 제공했다. 세비야는 거부
가투소서 1:3Verona:재생할 수 없습니다 이런 경우 나폴리로 돌아가려는 챔피언스리그
Sobolev 에 tedesco 씨에서는 스파르타:아마도 우리가 시즌이 끝나면 아,그리고 그는 것입니다 숙박을 원하는
리버풀 가깝 전 영국의 U16 스트라이커 Gordon1+백만 파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