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황교안, 현역의원 50% 교체에 “국민 원하면 그 이상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현역 의원 50% 이상 교체’ 방침에 대해 “국민이 원하고, 나라가 필요로 하면 그 이상도 감내할 각오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회의에서 “제가 단식투쟁에 돌입한 다음날, 총선기획단이 ‘현역 의원 50% 이상 교체’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며 “새로운 변화를 기대하는 국민 눈높이에 다가서려 하는 우리 당의 뼈를 깎는 쇄신의 출발 신호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대아를 위해 소아를 내려놓자’고 말씀드리고 있다. 지금 나라 사정은 우리가 소아를 생각할 여유가 없다”며 “이번 총선으로 나라가 결딴나느냐 마느냐 결정이 될 것이다. ‘우리 당이 이기냐 지냐’가 아니라, ‘좌파독재의 망국적 폭정을 우리가 멈춰 세우느냐, 그렇게 하지 못하느냐’ 하는 절체절명의 기로라는 말씀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정권에 더 이상 운전대를 맡겼다가는 대한민국의 존립마저도 위태로울 수 있다는 것이 입증됐다”며 “총체적인 국정실패뿐만 아니라, 숨겨왔던 독재의 마각까지 노골적으로 드러내면서 자유민주주의의 근간마저 지금 흔들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공수처법·선거법을 패스트트랙에 태워서 힘과 숫자로 밀어붙이고 있다”며 “내년 총선에서도 좌파독재를 심판하지 못하면 이 나라는 역사에 죄를 짓는 통탄할 상황을 맞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위험천만한 길로 들어선 대한민국을 구할 유일한 출구, 그것은 총선 압승밖에 없다. 압승의 길은 혁신밖에 없다”며 “내년 21대 총선은 국민들이 주시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심재철 의원(왼쪽)과 신임 정책위의장으로 선출된 김재원 의원(오른쪽)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경선에서 당선을 확정지은 뒤 황교안 대표와 함께 손을 번쩍 들어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황 대표는 이와 관련해 총선기획단에 “최근 선거 역사를 보면 어려운 상황에서도 우리가 큰 성과를 만들어낸 사례들이 적지 않다”며 “이번 총선을 가장 혁신적이고, 가장 공정한 공천으로 어려운 난관을 돌파해주실 것을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공천관리위원장을 국민 추천으로 뽑기로 하고 진행 중에 있다”며 “어느 누구와의 친소관계를 떠나서 우리 국민들께서 믿음과 신뢰를 보여주실 수 있는 그런 분을 모셔오기 위한 노력도 각별히 신경 써주시길 바란다”고도 부탁했다.

마지막으로 “우리 당이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을 가장 많이 받도록 홍보에도 심혈을 기울여주시길 바란다. 그동안 우리 당은 혁신의 알맹이는 훨씬 실하면서도, 국민들께 잘 알리지 못해서 부각 안 된 측면들이 적지 않았다”며 “앞으로 많은 결정들을 해나갈 텐데, 국민들께 소상히 보고를 드려야 한다. 그래서 국민과 함께 치르는 총선의 모범을 보여주시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박완수 총선기획단장은 “열 차례 회의를 거쳐 주요 의제가 한 번씩 논의됐다”며 “논의 결과를 하나씩 정리해서 지금부터는 국민들께 말씀드리는 절차로 진행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한편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지난달 21일 내년 총선에서 현역 의원 절반을 물갈이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이를 위해 3분의 1 이상 컷오프하는 내용의 공천 룰을 확정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황교안, 현역의원 50% 교체에 “국민 원하면 그 이상도”베스트 추천 뉴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