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왕이 “시진핑 방한, 여건 성숙되자마자 방문 성사될 수 있어”

한-중 외교장관 회담 뒤 오찬
양국 실질 협력 협의에 집중한 듯
“양자 관계 집중해 미국 편중 막아”
중 ‘트럼프 때와는 다를 것’ 기대감도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 전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 전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년 만에 방한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과 관련해 “여건이 성숙되자마자 방문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정권 교체기라는 유동적 정세를 고려한 듯 미-중 경쟁구도 속 한국의 역할을 요구하는 날선 메시지는 드러나지 않았다. 대신 양자 협력을 통해 이익을 공유하는 방식으로 한국과 일본 등 이웃 국가의 미국 쏠림 현상을 견제하는 모양새다. 왕 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정부서울청사 별관(외교부)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마치고 나오며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의 방한과 관련해 “양국 외교 당국은 이 문제에 대해 쭉 소통하고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여러 차례 시진핑 주석의 국빈 방문을 따뜻하게 초청해주신 데 대해서 감사드린다. 이것은 한국 쪽이 중-한 관계에 대한 높은 중시 그리고 중-한 우호를 심화시키는 것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방문의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왕 부장은 여건과 관련해서는 ‘코로나가 어느 정도 통제된 뒤’라고 덧붙여, 방한 일정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한국 내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는 추세여서 양국은 시 주석의 연내 방한이 사실상 어렵다는 데 공감을 했으리라는 관측이 나온다. 그간 조 바이든 미국 신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일본과 한국을 잇따라 방문하는 왕 부장의 행보에 대미 견제용이라는 분석이 있었으나, 이런 시각에 대해 왕 부장은 애써 선을 긋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미-중 경쟁의 구도 속에서 한국의 미국 편중을 막으려는 게 아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왕 부장은 “지금 이 세계에 미국만 있는 게 아니다”, “학자처럼 외교를 하면 ‘외교’가 안 될 것이다”며 “가장 우선적으로 중-한 관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왔다고 언급을 피했다. 이날 한-중 외교장관 업무 오찬에서도 왕 부장은 바이든 정부의 대북 정책이 ‘트럼프 행정부 때와는 다를 것’이라는 희망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우선주의를 앞세웠던 트럼프 행정부와 달리 바이든 행정부는 다자주의를 중시해 국제협력에 초점을 맞추리라 전망하며 미-중 갈등과 관련해서도 긍정적인 관심과 기대감을 표시한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의 발표를 보면 3시간 동안 이어진 외교장관 회담과 업무 오찬에서 두 장관은 코로나19 대응협력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내는 데 집중한 분위기다. 강 장관의 방중 초청과 가까운 시일 내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 등이 협의됐고, 코로나19 관련해서는 양국이 지난 4월 실시했던 ‘신속통로 서비스’(입국절차 간소화 방안) 확대 및 항공편 증편 등 양국의 인적 교류 확대 필요성에 대한 의견을 같이했다고 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구상을 방역협력, 지역 협력의 하나로 설명한 데 대해 왕 위원이 적극 지지”를 밝혔다고 전했다. 한-중 수교 30주년이자 베이징올림픽이 열리는 2022년은 한-중 문화교류의 해로 준비하고, 한-중 관계 미래 발전위원회 출범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경제 분야에서는 향후 5년 간 양국의 경제협력을 담을 한-중 경제협력 공동계획 채택 노력을 가속화하기로 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말했다. 김한권 국립외교원 교수는 “중국이 양자 관계에 집중해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한국 등 주변국이 미국으로 급속히 기우는 것을 막고 중국과의 관계의 중요성을 확인하는 보습이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반도 문제에 대한 논의는 오찬 때 이뤄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양 장관이 “현재 한반도 상황이 유동적이다. 북한도 지금 코로나 상황 속에서 미국 행정부 교체 상황을 주시하며 관망하는 상태라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전했다. 한반도 북핵 문제를 총괄하는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그의 대화 상대가 아닌 국장급이 배석한 점 등으로 볼 때 이번 회담에서 한반도 의제가 상대적으로 중요도가 떨어졌던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양국의 발목을 잡았던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문제도 회담에서 언급됐으나 원론적인 수준에서 양쪽의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외교부 쪽은 전했다. ‘한한령’과 관련해서는 “강 장관이 양국 간 문화콘텐츠 협력 활성화를 위한 중국 쪽의 보다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고 왕 위원은 양쪽이 이 분야에서도 계속 소통해나가길 희망한다고 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말했다. 김지은 기자 mirae@hani.co.kr

Football news:

Holand 을 득점했 14 목표 13 분데스리가 이번 시즌
Neymar 는 PSG 에 대한 자신의 100 번째 게임을하고있다. 그는 클럽 이후 2017 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반 드 빅을 대출에 제공하지 않습니다. 클럽을 유지하려고의 팀을 위해 싸우는 트로피
슈퍼 리그에 대한 격려:우리는 국가 리그를 잃을 수 없습니다. 을 만들 수퍼 프리미어 리그,필요할 수를 줄이는 참가자들
더비 미드필더 에이브는 우울 인정했다. 벨레린과 아브라함은 플레이어를 지원
리버풀은 챔피언 쉽 시즌보다 프리미어 리그의 19 라운드 후 21 점을 덜 얻었습니다. 첼시에만 더 큰 차이가 있었다
엘 샤라비는 대출에 로마 합류한다. 의료 체크인 내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