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원하면 나를 쏘라”…맨몸으로 경찰 사격 막은 미얀마 수녀

미얀마의 안 로사 누 타웅 수녀가 지난달 28일 중무장한 경찰들 앞에 무릎 꿇고 앉아, 사격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찰스 마웅 보 추기경 트위터 사진.

미얀마의 안 로사 누 타웅 수녀가 지난달 28일 중무장한 경찰들 앞에 무릎 꿇고 앉아, 사격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찰스 마웅 보 추기경 트위터 사진.

미얀마 주교회의 의장이자 양곤 대교구 대주교인 찰스 마웅 보 추기경이 최근 중무장한 경찰 앞에 홀로 무릎을 꿇고 앉아 총을 쏘지 말라고 호소하는 수녀 사진을 공개해 주목을 끌고 있다. 보 추기경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에 3장의 사진을 올리면서 “눈물이 가득한 안 로사 누 타웅 수녀가 경찰 앞에 나서 시위대에 사격을 하지말라고 애원했다”며 “수녀의 이 행동 덕분에 100여명의 시위대가 체포를 모면할 수 있었다”고 썼다. 보 추기경이 올린 사진 속 주인공은 미얀마 최북단 카친주의 도시 미치나에 있는 성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수녀원 소속 안 로사 누 타웅 수녀라고 <아시아 가톨릭 연합 뉴스>가 전했다. 누 타웅 수녀는 “원한다면 나를 쏘라”며 “항의 시위대는 무기가 없으며 단지 평화적으로 자신들이 바라는 것을 표현할 뿐이다”라고 말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보 추기경이 공개한 사진은 누 타웅 수녀가 중무장한 경찰 20여명 앞에 혼자 무릎을 꿇고 앉은 사진, 경찰을 등에 지고 서서 두 손을 들고 우는 사진 등이다. 보 추기경이 공개한 이 사진들은 교황청 기관지 <로세르바토레 로마노>에도 실렸다. 누 타웅 수녀는 “나는 교회와 사람들, 이 나라를 위해 내 삶을 바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아시아 가톨릭 연합 뉴스>가 전했다. 신기섭 선임기자 marishin@hani.co.kr
안 로사 누 타웅 수녀가 중무장한 경찰들 앞에 선 채 폭력 자제를 눈물로 호소하고 있다. 찰스 마웅 보 추기경 트위터 사진.

안 로사 누 타웅 수녀가 중무장한 경찰들 앞에 선 채 폭력 자제를 눈물로 호소하고 있다. 찰스 마웅 보 추기경 트위터 사진.

Football news:

호나우두 떠날 수 있는 경우 유벤투스 클럽 자격을 주지 않는 챔피언스리그
인종 차별 스캔들에 대한 디아카비:이야기는 끝나지 않았습니다. 내가 원하는 칼라 처벌
하키미 요원:인테르가 여전히 챔피언스 리그에서 뛰고 있었다면,그들은 끝까지 끝까지 갔을 것입니다. 그는 좋다
Psg 는 Mbappe 가 계약을 갱신하지 않으면 Sancho 에 서명 할 수 있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유지에 관심이 미드필더
호나우두는 지도자 근처에 없었다. 유벤투스는 그와 더 나아지지 않았고,그들은 별개의 길을 가는게 낫습니다. 전 유벤투스 선수 마우로 오 크리스티아누
펩 과르디올라:맨시티는 11 년 연속 챔피언스 리그에서 뛰게 됩니다. 이것이 가능하지 않은 누군가를 위해 프리미어 리그에서
예브게니 Savin 및 Tennisi 개최 첫 번째 선택 Krasava 축구 클럽